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번개오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계파적 발상, 이기적 정치 필벌하겠다” 공개 경고

    황교안 “계파적 발상, 이기적 정치 필벌하겠다” 공개 경고 유료

    ... 친박·비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인사를 비롯한 어떤 의사 결정에도 계파를 기준으로 삼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친박에 빚진 게 없다”고 했던 지난달 30일 기자들과의 '번개 오찬' 발언과 유사한 맥락이다. 황 대표가 당 내부를 향해 이처럼 직설적이고 강한 어조로 공개 경고한 건 이례적이다. 황 대표는 막말 논란으로 당이 궁지에 몰렸을 때도 “재발하면 응분의 ...
  • 황교안 “난 친박에 빚진 것 없다…당 지지율 일희일비 안 할 것” 유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나는 친박(친박근혜)에 빚진 것이 없다. 내가 박근혜 정부에서 일했다는 것이지 그때 정치를 한 건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들에게 제안한 '번개오찬'에서 한 발언이다. 황 대표가 기자단에 '번개오찬'을 제안한 건 지난 2월 당 대표로 취임한 뒤 처음 있는 일이다. 황 대표는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에게 “전당대회를 ...
  • 조국 11일간 대일 폭풍 페북…“상춘재 번개 오찬 뒤 호위무사 자처한 듯”

    조국 11일간 대일 폭풍 페북…“상춘재 번개 오찬 뒤 호위무사 자처한 듯” 유료

    ... 가능하다. 12일은 문 대통령이 조 수석과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을 불러 상춘재에서 '번개 오찬'을 한 날이다. 한 참석자는 “대통령이 로키(낮은 수위) 대응하자는 참모진의 제안을 따랐다가 '아차'싶으셨던 것 같았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오찬에서 문 대통령이 조 수석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지 확인된 바는 없다. 다만 조 수석은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