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지원 “청와대 인사 진짜 답답” 여당 중진도 “한숨만 나와” 유료 청와대의 인사 발표 이후 여권 내부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또 돌려막기 인사를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범여권 인사로 분류되는 박지원 대표는 29일 공개적으로 이번 인사를 비판했다. 이날 오전 라디오에 나와 “어제 인사 발표를 보고 진짜 답답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과 야당, 언론이 지적하는 것은 인사·경제·외교 문제가 가장 크다”며 ...
  • [서소문 포럼] 박원순에게 침체기는 왜 온걸까
    [서소문 포럼] 박원순에게 침체기는 왜 온걸까 유료 신용호 정치국제 에디터 12.1%(지난해 8월)→6.2%(지난 4월, 리얼미터). 박원순(서울시장)에 대한 범여권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다.(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 그는 지난해 8월에는 1위였다. 지난 4월엔 5위다. 1년이 안 되는 동안 거의 반 토막이다. 도대체 왜 그럴까. 그는 지난해 6월 서울시장 3선에 성공한 뒤 삼양동 ...
  • 외교기밀 유출 공방…윤상현 “당파 이익이 국익 해쳐선 안돼” 유료 주미 한국대사관 직원 K씨(54)가 한·미 정상간 통화(지난 7일)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 유출한 사건이 23일 정치권 논쟁으로 번졌다. 범여권은 “K씨를 처벌해야 한다”라고, 보수야권은 “국민의 알권리, 불법감찰 여부를 따져야 한다”고 맞섰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정보 유출자를 색출하는 '보안조사'를 합동으로 벌여 K씨를 적발한만큼 징계나 형사처벌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