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신명 구속, 김수남 수사…서로 전직 수장 겨눈 검·경
    강신명 구속, 김수남 수사…서로 전직 수장 겨눈 검·경 유료 ...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찰은 민원인이 제출한 고소장을 바꿔치기한 평검사의 불법 행위를 알고도 징계하지 않은 혐의(직무유기)로 김수남(60) 전 검찰총장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 경찰 권한이 비대해진다며 기존 조직에서 정보경찰의 분리를 주장한다. 강 전 청장 등이 연루된 범죄가 바로 정보경찰 관련이다. 경찰 안팎에서는 여론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검찰의 '경찰 망신주기 ...
  • 5·18, 4·3 비방·왜곡 땐 처벌?…“표현의 자유 침해 우려” 유료 ... 개정안'을 제출했다. 두 개정안 모두 해당 사건에 대해 부인·비방·왜곡·날조·허위사실 유포 등의 행위에 대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특히 5·18 특별법은 ... “나치즘은 국민 다수가 동조해 인종차별에 참여한 일이지만 5·18은 극소수의 쿠데타 세력이 일으킨 범죄이고 독일은 현재도 인종혐오 범죄가 있지만 우리는 그렇지 않다”고 부연했다. 반면 “현행법상 ...
  • 김학의 오늘 소환…윤중천 측근 "金 아내, 진술 말라며 돈줘"
    김학의 오늘 소환…윤중천 측근 "金 아내, 진술 말라며 돈줘" 유료 ... 조건으로 돈을 건넸다. 수표다발이 들어 있는 봉투를 받았지만 돌려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법조계에서는 이 같은 행위에 증거인멸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에게 왜 입막음을 시도했는지를 추궁할 계획이다. 다만 증거인멸 범죄의 공소시효(5년)가 지나 김 전 차관 측에 법적 책임을 묻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수사단은 2013년 검찰의 1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