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기업 CEO 4명 중 1명 '외부 영입'…삼성 출신 가장 많아
    대기업 CEO 4명 중 1명 '외부 영입'…삼성 출신 가장 많아 유료 ... '전직 삼성맨'이었다. 이어 외국계 기업 출신 CEO가 18명(12.6%)이었고, 관료 출신과 금융사 출신 CEO가 각 15명(10.5%)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범현대가 11명(7.7%), 범대우 및 범LG 출신이 각각 6명(4.2%)으로 나타났다. 500대 기업을 그룹별로 구분하면 CJ가 12명의 CEO 가운데 7명을 외부 영입 인사로 채워 수가 가장 ...
  • 현대중 보유 4000억대 지분 매각…범현대가 경영권 구도 새 변수로 유료 범현대가(家)가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분 매각을 앞두고 주판알을 튕기고 있다. 자구안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은 4000억원대 범현대가 지분을 올해 안에 팔아야 한다. 범현대가 입장에선 이 지분을 누가 사들이느냐에 따라 경영권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 다. 가장 시장가치(약 2300억원)가 높은 건 현대차 지분(165만4300주·0.75%)이다. 지분율이 높진 않지만 ...
  •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두산 4세 경영체제 시작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두산 4세 경영체제 시작 유료 ... 체제가 4세까지 이어진 점에 대해선 우리 사회에 많은 생각을 할 문제를 던졌다. 범삼성가와 범현대가 등은 이미 3세 경영을 안착시켰다. 또 GS와 코오롱 등은 최근 4세 경영인들을 임원으로 승진시키며 ... 싸늘해질 것이다.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면서 경제의 돌파구를 마련하기를 주문하면서 4세 경영시대가 안착될 수 있는 조건을 제시했다. 두산은 120년의 최장수 기업인 덕분에 가장 먼저 4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