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견기업 사주, 부동산 재벌…탈세 의혹 숨은 재산가 95명 세무조사 유료 ... 소득세보다 낮은 6.45%를 적용받았다. 당시 부동산업체를 이용한 우 전 수석의 '절세법'은 고액 자산가 사이에서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정부는 2016년 이를 '편법'으로 보고 직원을 고용하지 ... 세무조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는 게 국세청의 판단이다. 또 우 전 민정수석처럼 부동산 법인을 이용하는 부동산 재벌이나 회계·세무·법무법인의 도움을 받고 탈세 행위를 일삼는 고소득 자영업자·전문직 ...
  • 중견기업 사주, 부동산 재벌…탈세 의혹 숨은 재산가 95명 세무조사 유료 ... 소득세보다 낮은 6.45%를 적용받았다. 당시 부동산업체를 이용한 우 전 수석의 '절세법'은 고액 자산가 사이에서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정부는 2016년 이를 '편법'으로 보고 직원을 고용하지 ... 세무조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는 게 국세청의 판단이다. 또 우 전 민정수석처럼 부동산 법인을 이용하는 부동산 재벌이나 회계·세무·법무법인의 도움을 받고 탈세 행위를 일삼는 고소득 자영업자·전문직 ...
  • 황교안 월 1억 수임료 다시 논란 “금액 과해” “법조계 일반적 현상” 유료 ... 과해졌는데 법조계에서 초기에 나온 분들이 갖는 일반적인 현상”이라고 답했다. 황 후보는 고검장을 마치고 법무장관에 취임하기까지 17개월간(2011년 9월~2013년 3월) 법무법인 태평양으로부터 약 17억원의 자문·수임료를 받았다. 황 후보의 수임료 논란은 2013년 법무부 장관, 2015년 국무총리 등 후보자 청문회 때마다 이슈가 됐다. 다시 제기된 황 후보의 수임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