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장시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승계 관련 뇌물' 다시 재판…박근혜·이재용 형량 늘 듯

    '승계 관련 뇌물' 다시 재판…박근혜·이재용 형량 늘 듯

    ... 대통령의 직무 행위와 제공되는 이익 사이의 대가 관계를 인정할 수 있을 정도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국정농단 사건 핵심 인물 3명에 대한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 있었고, 대통령의 권한은 삼성의 승계작업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승계작업에 관해 전 대통령의 직무 권한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최씨의 조카 장시호 ...
  • '삼성 승계·말 3마리 뇌물' 인정…이재용 형량 달라지나

    '삼성 승계·말 3마리 뇌물' 인정…이재용 형량 달라지나

    [앵커] 오늘(29일) 대법원의 판단에 대해서 취재 기자와 함께 조금 더 확인해보겠습니다. 송우영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그동안 삼성 측은 뇌물이 아니었다고 주장을 해왔습니다. 대가관계가 ... 명확히 밝힌 셈이 되었네요. [기자] 예, 동계스포츠영재센터 부분인데요.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운영한 이 센터에 삼성이 16억원을 지원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제3자 뇌물의 경우에는 ...
  • 대법, '국정농단' 정경유착 결론…"2심 다시 재판하라"

    대법, '국정농단' 정경유착 결론…"2심 다시 재판하라"

    [앵커] [김명수/대법원장 : 이재용의 지배권 강화라는 뚜렷한 목적을 갖고 승계작업을 진행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승계 작업은 전 대통령의 직무행위와 제공되는 이익 사이의 대가관계를 ... 있었고, 대통령의 권한은 삼성의 승계작업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승계작업에 관해 전 대통령의 직무 권한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최씨의 조카 장시호 ...
  • 법원 "장시호, 쇼트트랙 김동성 전처에 위자료 700만원 줘야"

    법원 "장시호, 쇼트트랙 김동성 전처에 위자료 700만원 줘야"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김동성씨 전 부인이 불륜설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장시호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83단독 정금영 판사는 21일 김동성씨의 전처 오모씨가 장시호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장씨가 7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김씨와 장씨의 불륜설은 지난 2017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스포츠영재센터 지원도 뇌물” 형량·벌금 늘어난 박근혜 2심

    “스포츠영재센터 지원도 뇌물” 형량·벌금 늘어난 박근혜 2심 유료

    ... 대통령이 24일 항소심에서 1심(징역 24년)보다 무거운 징역 25년형을 선고받음에 따라 대법원 상고심을 남겨두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 특히 이날 ...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도움을 얻을 목적으로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설립을 주도한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지원금을 건넸기 때문에 뇌물죄가 성립한다는 논리다. 이에 ...
  • “스포츠영재센터 지원도 뇌물” 형량·벌금 늘어난 박근혜 2심

    “스포츠영재센터 지원도 뇌물” 형량·벌금 늘어난 박근혜 2심 유료

    ... 대통령이 24일 항소심에서 1심(징역 24년)보다 무거운 징역 25년형을 선고받음에 따라 대법원 상고심을 남겨두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 특히 이날 ...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도움을 얻을 목적으로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설립을 주도한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지원금을 건넸기 때문에 뇌물죄가 성립한다는 논리다. 이에 ...
  • 재판 땐 나긋나긋, 판결은 칼 … “우리 부장님” 순응하던 최순실에겐 징역 20년

    재판 땐 나긋나긋, 판결은 칼 … “우리 부장님” 순응하던 최순실에겐 징역 20년 유료

    ... 대통령과 최순실씨를 포함해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정호선 전 대통령 부속비서관, 장시호씨 등 주요 인물 13명의 1심을 이끌었다. 김 부장판사는 올해로 3년째 형사합의 22부 부장판사를 ... 조치다. 그 때문에 그는 지난 2월 정기인사 때에도 자리를 지켜야 했다. 김 부장판사는 법원 내에서 '경청하는 재판관'으로 불린다. 증인이나 피고인 같은 사건 관계인들에게 진행 상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