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벚꽃 명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90만이 찾는 구례 왕벚나무…한 달 일찍 시든 이유 있었다

    90만이 찾는 구례 왕벚나무…한 달 일찍 시든 이유 있었다

    ... 당시 구례 왕벚나무의 모습. [국립생태원 제공] 해마다 9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정도로 명소가 된 전남 구례군 왕벚나무 가로수가 '구멍병' 감염으로 인해 잎이 한 달가량 빨리지는 현상이 ... 감염으로 발생한 것이라고 2일 밝혔다. 구례군에는 봄꽃 축제 때 매년 약 90만 명의 관광객이 벚꽃 등을 보기 위해 방문한다. 왕벚나무는 특히 벚나무 중에서도 꽃이 크고 많아 압도적인 위용을 ...
  •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대릉원 내 호화로운 장신구 유물이 발굴된 `황남대총` 4월 벚꽃이 지자, 여름이 다가옴을 온몸으로 표현하는 푸르른 녹색 경주가 반겼다. 봉긋 솟은 작은 언덕 같은 고분들은 온통 초록 ... 위치해 남녀노소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고분이 겹쳐지는 대릉원 내 인증샷 명소에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특히 대릉원은 젊은이들 사이 훌륭한 인증샷 ...
  • 한강공원 입장객 10% 늘 때, 불법쓰레기·소음 2배로 증가

    한강공원 입장객 10% 늘 때, 불법쓰레기·소음 2배로 증가

    ... 여의도공원을 찾았다”며 “주말에만 12~15t의 쓰레기가 배출된다. 올해는 단속반원 40명을 투입해 쓰레기 무단투기, 반려견 관리 소홀 등에 과태료를 매길 방침”이라고 했다. 대전의 대표적 벚꽃 명소인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22일까지 학술문화관과 교양분관 등 일부 건물에 대해 외부인 출입을 제한했다. 불법 주차와 쓰레기 투기, 소음 등으로 골치를 앓자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
  • [밀착카메라] 30m 나무, 인도로 '쿵'…무차별 벌목 현장

    [밀착카메라] 30m 나무, 인도로 '쿵'…무차별 벌목 현장

    ... 줄줄이 늘어선 느티나무가 눈에 띕니다. 여름이면 가지들이 울창한 숲터널을 이뤄 사진 촬영 명소로 손꼽힙니다. 좀 더 안쪽으로 들어와 보면 이렇게 한쪽 면의 느티나무가 전부 제거된 상태입니다. ... 충격…독일선 어릴 때부터 환경 교육" 끈벌레 이어 기형 물고기까지…한강 생태계 '위험 신호' '벚꽃 엔딩' 놓칠라…비바람 그치자 꽃놀이 발길 이어져 10분마다 적발…'화물차 매연 단속현장'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유료

    대릉원 내 호화로운 장신구 유물이 발굴된 `황남대총` 4월 벚꽃이 지자, 여름이 다가옴을 온몸으로 표현하는 푸르른 녹색 경주가 반겼다. 봉긋 솟은 작은 언덕 같은 고분들은 온통 초록 ... 위치해 남녀노소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고분이 겹쳐지는 대릉원 내 인증샷 명소에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특히 대릉원은 젊은이들 사이 훌륭한 인증샷 ...
  •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유료

    대릉원 내 호화로운 장신구 유물이 발굴된 `황남대총` 4월 벚꽃이 지자, 여름이 다가옴을 온몸으로 표현하는 푸르른 녹색 경주가 반겼다. 봉긋 솟은 작은 언덕 같은 고분들은 온통 초록 ... 위치해 남녀노소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고분이 겹쳐지는 대릉원 내 인증샷 명소에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특히 대릉원은 젊은이들 사이 훌륭한 인증샷 ...
  • 한강공원 입장객 10% 늘 때, 불법쓰레기·소음 2배로 증가

    한강공원 입장객 10% 늘 때, 불법쓰레기·소음 2배로 증가 유료

    ... 여의도공원을 찾았다”며 “주말에만 12~15t의 쓰레기가 배출된다. 올해는 단속반원 40명을 투입해 쓰레기 무단투기, 반려견 관리 소홀 등에 과태료를 매길 방침”이라고 했다. 대전의 대표적 벚꽃 명소인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22일까지 학술문화관과 교양분관 등 일부 건물에 대해 외부인 출입을 제한했다. 불법 주차와 쓰레기 투기, 소음 등으로 골치를 앓자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