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깨어나면 천국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깨어나면 천국 유료 ... “힘들었지요. 나도 쉽지 않은 시간이었어요.” 우치다의 해석은 우아했다. 자신을 과도하게 드러내지는 않고 자연스럽게 설계한 특유의 연주였다. 문제는 슈베르트의 피아노 소나타였다. 보통 “베토벤의 소나타를 추앙했으나 미치지 못했다”거나 “지나치게 길고 뚜렷한 흐름이 없다”는 혹평을 받았던 곡들이다. 이런 곡만으로 두시간을 채운 독주회에서 청중 몇이 힘겨운 싸움을 했던 셈이다. 베토벤의 ...
  • 파꽃도 꽃이라고? 외면받아 '서러운' 눈깔사탕 같은 흰 꽃
    파꽃도 꽃이라고? 외면받아 '서러운' 눈깔사탕 같은 흰 꽃 유료 ... 경연장이다. 구석구석 온갖 꽃들과 잔디 새순이 신비하다. 이른 아침 정원을 둘러보면 '오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한 살 청신한 얼굴'이라는 피천득 선생의 말을 실감하게 된다. 베토벤의 '오월의 노래'를 들으면 딱이다. 그것도 젊은 시절 피셔 디스카우의 음성으로. 얼마 전 처음으로 김장독을 열었다. 김장독을 땅에 묻어 본 것은 짧지 않은 인생에 처음이다. 김장은 옆집 ...
  • 파꽃도 꽃이라고? 외면받아 '서러운' 눈깔사탕 같은 흰 꽃
    파꽃도 꽃이라고? 외면받아 '서러운' 눈깔사탕 같은 흰 꽃 유료 ... 경연장이다. 구석구석 온갖 꽃들과 잔디 새순이 신비하다. 이른 아침 정원을 둘러보면 '오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한 살 청신한 얼굴'이라는 피천득 선생의 말을 실감하게 된다. 베토벤의 '오월의 노래'를 들으면 딱이다. 그것도 젊은 시절 피셔 디스카우의 음성으로. 얼마 전 처음으로 김장독을 열었다. 김장독을 땅에 묻어 본 것은 짧지 않은 인생에 처음이다. 김장은 옆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