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벼랑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어비스' 박보영·안효섭, 결정적 증거 발견 '통쾌한 사이다'

    '어비스' 박보영·안효섭, 결정적 증거 발견 '통쾌한 사이다'

    ... 이지현(장선영) 부검을 담당했던 부검의가 권수현의 끄나풀이었다는 사실과 권수현이 '고세연 검사 살인 사건' 부검 결과를 조작했다는 것을 입증했다. 박보영·안효섭·이시언의 거센 공세로 벼랑 에 몰린 권수현. 내 친부 이성재가 유언으로 남긴 수경요양원을 찾아 이대연(서천식)의 진짜 아들을 납치하는 마지막 발악을 했다. 이후 권수현은 진짜 이대연의 아들을 인질로 삼은 후 “제가 ...
  • 극적 8강행…메시, 국가대표 우승 한풀이도 가능할까

    극적 8강행…메시, 국가대표 우승 한풀이도 가능할까

    ... 메시는 이 대회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첫 번째 키커로 나와 공을 허공에 날렸다. 메시는 고민 에 어렵게 대표팀에 복귀해 2018 러시아월드컵을 준비했다. 하지만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하자 ... 변경된 전술이 효율성이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아르헨티나는 8강에 올랐지만 메시는 벼랑 까지 몰린 셈이다. 그는 개막을 앞두고 아르헨티나 폭스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내 은퇴 시기는 ...
  • 최종회 앞둔 '어비스' 제작진 "시청자가 원하는 결말 펼쳐질 것"

    최종회 앞둔 '어비스' 제작진 "시청자가 원하는 결말 펼쳐질 것"

    ... tvN 월화극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이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뒀다. 벼랑 에 몰린 '악마' 권수현(서지욱)은 박보영(고세연)을 또다시 살해 시도하고 한소희(장희진) ... 폭발시켰다. 이런 가운데 박보영·안효섭(차민)의 사랑은 더욱 깊어갔다. 과연 이 드라마의 이 어떻게 마무리될까. 제작진이 전한 관전 포인트를 살펴봤다. ◇보라색빛 '어비스'의 운명 ...
  • '어비스' 박보영♥안효섭, 꿀 떨어지는 커플티 데이트

    '어비스' 박보영♥안효섭, 꿀 떨어지는 커플티 데이트

    ... 구슬'(이하, '어비스') 측은 23일 박보영(고세연)·안효섭(차민)의 달콤한 순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박보영을 향한 안효섭의 진심 어린 프러포즈가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하지만 벼랑 에 몰린 권수현(서지욱)이 서슬 퍼런 복수의 칼을 갈며 브레이크 없는 폭주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과연 박보영·안효섭이 목숨을 위협받는 일촉즉발 위기를 극복하고 완벽한 꽃길을 걸을 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극적 8강행…메시, 국가대표 우승 한풀이도 가능할까

    극적 8강행…메시, 국가대표 우승 한풀이도 가능할까 유료

    ... 메시는 이 대회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첫 번째 키커로 나와 공을 허공에 날렸다. 메시는 고민 에 어렵게 대표팀에 복귀해 2018 러시아월드컵을 준비했다. 하지만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하자 ... 변경된 전술이 효율성이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아르헨티나는 8강에 올랐지만 메시는 벼랑 까지 몰린 셈이다. 그는 개막을 앞두고 아르헨티나 폭스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내 은퇴 시기는 ...
  • [IS 피플] '미지명→MCL→갑상선암' 두산 최원준의 '오뚜기' 인생

    [IS 피플] '미지명→MCL→갑상선암' 두산 최원준의 '오뚜기' 인생 유료

    ... 2 · 3학년 때 성장이 멈췄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야구 인생의 첫 번째 고비였다. 벼랑 에 내몰린 순간 선택한 게 동국대다. 대학교 진학 이후 성장을 거듭했다. 양석환(LG) ... 투수를 1차 지명에 선택한 건 사실상 '도박'에 가까웠다. 어쨌든 우여곡절 에 프로의 꿈을 이뤘다. 하지만 행복이 오래가지 않았다. 지명 4개월 만인 2016년 10월 ...
  • [긴급진단-제2의 여수 거북선 없나②] 출렁다리도 취약…“미·영선 관광시설 10~20년마다 교체”

    [긴급진단-제2의 여수 거북선 없나②] 출렁다리도 취약…“미·영선 관광시설 10~20년마다 교체” 유료

    ... 신축공사 현장 아래 주택가에서 만난 한 주민이 철제펜스 때문에 바람이 부는 날이면 불안하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박진호 기자 지난 10일 오후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강촌콘도미니엄 신축 현장. 벼랑 에 설치된 철제 안전펜스가 바람이 불 때마다 '텅텅' 소리를 내며 부딪혔다. 언덕 아래에는 가로 50㎝, 세로 2m 길이의 철제 펜스 2개가 마을 쪽으로 떨어져 있었다. 공사장 아랫마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