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비스 바로가기

인물

별
출생년도 1983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구광모 체제 1년…LG, 취사선택 신속·과감해졌다
    구광모 체제 1년…LG, 취사선택 신속·과감해졌다 유료 ... 대표(왼쪽)와 LG 각 계열사를 이끄는 부회장단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고 구본무 선대 회장의 1주기 추모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구본무 회장이 세한 지 20일로 꼭 1년이 됐다. 구 회장 세 직후만 하더라도 국내 4대 기업 중 한 곳인 LG의 리더십 부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컸지만, 40대 젊은 총수인 구광모(41) ㈜LG 대표 ...
  • 안민석 “조사 결과, 국민 납득 못할 것” 민경욱 “조사 지시, 대통령이 한 건 잘못” 유료 ... 이번 사건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조사위는 장씨 소속사 대표 김모씨가 이종걸 민주당 의원의 명예훼손 사건에서 위증한 혐의를 확인해 검찰에 수사 개시를 권고했다. 다만 이와 관련 이 의원은 도 입장은 내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법치주의에선 그 어떠한 경우에도 대통령 지시가 헌법 위에 있어선 안 되는데, 대통령이 ...
  • [서소문 포럼] 화성 검찰 vs 금성 경찰
    [서소문 포럼] 화성 검찰 vs 금성 경찰 유료 ... 보낼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 그러나 검찰에게 경찰의 '종결'은 '비리 은폐'와 동의어다. 악질 범죄를 경찰이 슬쩍 덮을 수 있다는 것이다. 검찰과 경찰이 핵심 용어를 서로 다른 에서 온 사람처럼 쓰는 한 타협은 불가하다. 20일 발표한 경찰의 '국가수사본부' 설치도, 앞서 나온 문 총장의 '검찰 직접 수사 축소'도 묵직한 내용이지만 두 기관은 눈길도 주지 않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