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병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MS하우징, 심리적 안정을 극대화하는 병원인테리어 팁을 소개한다

    MS하우징, 심리적 안정을 극대화하는 병원인테리어 팁을 소개한다

    '병원'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주로 하얀 벽, 차가운 복도, 소독약 냄새 등 떠오른다. 이런 불안감에서 조금이나마 탈피하여 심리적으로 안정을 줄 수 있도록 병원도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인테리어로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병원인테리어 팁을 MS하우징이 소개한다. 주로 미관적으로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는 인테리어 및 가구 등을 선택한다. 특히 병원은 대다수의 고객이 ...
  • 정두언, 부검 없이 사망 종결…경찰 “타살혐의점 없어”

    정두언, 부검 없이 사망 종결…경찰 “타살혐의점 없어”

    ...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유족 뜻에 따라 유서의 나머지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빈소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차려진다.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 9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
  • [해외 이모저모] 헤엄 치는 100여 마리 돌고래 '특별한 경험'

    [해외 이모저모] 헤엄 치는 100여 마리 돌고래 '특별한 경험'

    ... 세 차례의 대수술 끝에 머리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현재 두 살인 두 아이는, 두개골과 혈관이 붙은 채 제왕절개술로 태어났는데요. 붙어 있는 머리를 분리하기 위해 영국의 한 아동 전문병원에서 지난해 10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대수술을 받았습니다. 100여 명의 의료진이 투입돼, 두 아이의 뇌와 혈관을 분리하고, 아이의 뼈를 이용해 두개골을 만들었는데요. 수술 도중 한 아이가 ...
  • 이도국, '지정생존자' 북한군 명해준으로 '강렬한 존재감'

    이도국, '지정생존자' 북한군 명해준으로 '강렬한 존재감'

    ... 요청했지만, 캄보디아는 이를 거절했다. 하지만 지진희는 주변 국가들과 캄보디아를 설득해 협조 승인을 받아냈다. 지진희의 명령을 받은 707 특수부대는 이도국이 은신처로 삼은 캄보디아의 한 병원에 도착했다. 궁지에 몰린 이도국은 아이 몸에 폭발물을 심어 인질로 내세웠다. 그러나 이도국은 결국 한국 군에게 생포됐다. 이 장면에서 이도국의 깊이 있는 연기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복지 사각지대 찾아 조현병 환자 돕고, 가정폭력서도 구조

    복지 사각지대 찾아 조현병 환자 돕고, 가정폭력서도 구조 유료

    ... 서울 노원구 월계2동 복지플래너(왼쪽)가 기초생활수급자인 양모씨에게 도시락을 전달하고 있다. 조현병을 앓던 양씨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서비스를 받으며 병세가 호전됐다. 오종택 기자 “병원이 어디 있는지도 몰랐는데, 주민센터에서 직접 데려다줬습니다. 이제는 혼자 병원도 가고 약도 먹을 수 있어요.” 지난 15일 서울 노원구 월계2동 주민센터에서 만난 양모(66)씨는 밝은 ...
  • [탐사하다] “고교 졸업까지 끌어주겠다” 로펌 블루오션 된 학폭소송

    [탐사하다] “고교 졸업까지 끌어주겠다” 로펌 블루오션 된 학폭소송 유료

    ... “진영이 역시 발달 장애를 갖고 있는데 전학은 너무 무거운 징계”라며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ADHD) 진단서를 제출했다. 학폭위의 전학 징계 결정이 내려진 뒤 5개월이 지나서야 병원에서 받은 진단서였다.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진영이의 ADHD를 인정하면서도 “진영이는 학교 반성문에서 애초에 때릴 마음으로 혜민이를 유인했다고 진술했고, 혜민이는 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
  • [탐사하다] “고교 졸업까지 끌어주겠다” 로펌 블루오션 된 학폭소송

    [탐사하다] “고교 졸업까지 끌어주겠다” 로펌 블루오션 된 학폭소송 유료

    ... “진영이 역시 발달 장애를 갖고 있는데 전학은 너무 무거운 징계”라며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ADHD) 진단서를 제출했다. 학폭위의 전학 징계 결정이 내려진 뒤 5개월이 지나서야 병원에서 받은 진단서였다.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진영이의 ADHD를 인정하면서도 “진영이는 학교 반성문에서 애초에 때릴 마음으로 혜민이를 유인했다고 진술했고, 혜민이는 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