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자호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문재인 정부 정책은 국민 생존에 도움이 되는가

    [서소문 포럼] 문재인 정부 정책은 국민 생존에 도움이 되는가 유료

    정재홍 콘텐트제작에디터·논설위원 한국 역사에서 시대 흐름을 읽지 못하고 명분론에 사로잡혀 정책을 펴다 엄청난 희생을 치렀던 일들이 종종 있었다. 조선 인조 때의 정묘호란·병자호란과 구한 말의 쇄국정책이 대표적이다. 인조와 신하들은 중국에서 명나라가 망하고 청나라가 들어서는 세력 전환을 읽지 못한 채, 명나라에 의리를 지키다 국토는 유린당하고 백성은 피폐해졌다. ...
  • [이상언의 시선] 무지 또는 무시 : 한국의 일본 대응 매뉴얼

    [이상언의 시선] 무지 또는 무시 : 한국의 일본 대응 매뉴얼 유료

    ... 문제가 아니다. 평안에 빠져 있다가 해이해지지 않을까 심히 걱정된다. 매일 정신을 가다듬어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세종실록』) 조선은 일본(임진왜란)과 여진족이 세운 청나라(병자호란)에 의해 강토가 유린당하는 수모를 겪었고, 결국 일본에 나라를 빼앗겼다. 훌륭한 지도자의 안목은 역시 다르다. 그 뒤의 임금들은 과연 세종의 유훈을 따랐을까. 그렇지 않았다. 조선과 일본은 ...
  •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유료

    ... 조선의 편에 섰다. 평소 '예의의 나라' 조선을 흠모했다고 한다. 그는 조총과 화약 만드는 법을 조선군에 전수한다. 이후 공적을 인정받아 김충선(金忠善)이라는 이름을 하사받았다. 그는 정묘호란, 병자호란에도 참전해 72세로 사망할 때까지 조선인으로 살았다. 임진왜란 당시 조국을 등지고 조선의 편에 섰던 왜군 장수 사야카. 그의 공적을 기리는 비석이 일본에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