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건복지분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인한의 퍼스펙티브] 구세대 지혜와 신세대 잠재력, 만나야 꽃 핀다

    [송인한의 퍼스펙티브] 구세대 지혜와 신세대 잠재력, 만나야 꽃 핀다 유료

    ... 말고 그 근저에 있는 다름의 이유를 이해하기 위해 진심으로 접촉해야 한다. 사소해 보일지언정 모든 것은 만남에서부터 시작한다. 이전 세대가 가진 경험과 지혜, 그리고 새 세대가 가진 기술과 잠재력은 우리 사회의 큰 재산이다. 둘 사이의 협력 없이 우리 사회의 미래는 없다. 송인한 연세대 사회복지학 교수·하버드대 보건대학원 객원과학자·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다온이 콧줄 영양관 뗐어요” 의료 혁명 재택의료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다온이 콧줄 영양관 뗐어요” 의료 혁명 재택의료 유료

    ... 준다. 김 교수는 3월에 이어 두 번째 방문 진료를 나왔다. 석 달 전에는 서울대병원 소아중환자분과 의사가 방문 진료를 하고 갔다. “재택의료가 아니었으면 매주 사설 구급차를 불러 서울대병원에 ... 병세도, 발육 상태도 좋아졌다”고 말했다. 김 교수, 원 간호사는 재택(在宅)의료팀이다. 보건복지부가 1월 시범적으로 시행했다. 서울대와 칠곡경북대병원이 시행한다. 서울대에 환자 46명이 ...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유료

    ... 줄 파장은 일본보다 더 깊고 넓을 수밖에 없다. 당연히 앞으로 15년, 고령자에 대한 사회복지 혜택도 일본의 경우와 비교해서 크게 분산될 수밖에 없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일본 절반 ... '어떻게든 되겠지'가 통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이 글은 필자와 카미야타케시(神谷毅) 아사히신문 서울지국장이 공동으로 작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