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딩스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0.1%의 꿈을 위한 도전” 명문 보딩스쿨, 제대로 알아보기

    “0.1%의 꿈을 위한 도전” 명문 보딩스쿨, 제대로 알아보기

    ... 노심초사하게 된다. 이러한 꿈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 여정으로 주목받는 코스가 중학교(주니어 ) 보딩스쿨, 고등학교(시니어) 보딩스쿨 등 미국 명문 보딩스쿨 입학이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학부모들이 ... 폴즈(St Paul's school)를 들 수 있다. 아직 어린 자녀를 위한 명문중학교인 주니어 보딩스쿨은 페이스쿨(Fay School), 이글브룩 스쿨(Eaglebrook School), 카디건 ...
  • 예스유학, “미국 명문 보딩스쿨 선배와의 특별한 만남” 행사 열어

    예스유학, “미국 명문 보딩스쿨 선배와의 특별한 만남” 행사 열어

    미국 유학 전문 예스유학이 오는 7월 23일 강남 본사 컨퍼런스룸에서 미국 보딩스쿨 입학을 희망하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을 위해 미국의 엘리트 코스를 밟고 있는 '선배와의 만남' 자리를 ... 입학 후에도 꾸준히 자기계발과 성취감을 얻고 있다 한편 예스유학의 이번 행사는 예스유학 명문 보딩컨설팅팀을 통해 사전 예약(홈페이지 참조)을 해야만 참석 가능하다. 이소영 기자
  • 미국보딩스쿨 입학, 결원생 모집을 기회로

    미국보딩스쿨 입학, 결원생 모집을 기회로

    2019년 가을학기 보딩스쿨 합격생들이 입학식을 앞둔 가운데 아직도 보딩스쿨 입학 방법을 찾는 학부모와 학생들이 많다. 일반 미국 공립학교와 달리 소수정예 수업과 다양한 분야의 교내 ... 이어서 신 본부장은 “미리 획득한 토플과 SSAT 등에 관한 최상위권 공인점수와 미국 현지 보딩학교에 어필할 수 있는 자신만의 스포츠 또는 예술 관련 성적, 자료 등을 토대로 지원이 가능하다”면서 ...
  • 미국 명문 보딩스쿨 입학 지원, 기회 잡는 노하우가 중요

    미국 명문 보딩스쿨 입학 지원, 기회 잡는 노하우가 중요

    ... 커지면서 미국 명문 사립학교 입시 경쟁률은 나날이 높아만 간다. 이와 함께 과연 내 아이가 명문 보딩스쿨에 진학해서 성공적으로 명문 대학을 갈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도 많은 게 사실이다. 한편 미국 ... 도움을 통해 계획을 세우는 것이 현명하다”면서 “미국 조기유학 관련 풍부한 노하우를 갖춘 명문보딩컨설팅 전문 컨설턴트들이 보딩스쿨을 희망하는 지원자들을 위해 진정성 있는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열려라 공부+] “대학 진학 넘어 미래 사회의 리더 육성하는 교육 중시”

    [열려라 공부+] “대학 진학 넘어 미래 사회의 리더 육성하는 교육 중시” 유료

    ... 토너먼트를 열거나 여행도 간다. 멀리 현장 학습을 갈 때는 교사가 안전을 최우선으로 챙긴다.” 6학년부터 기숙사 생활, 부엌, 뮤직룸·아트룸 등 갖춰…다양한 활동·행사 가능 -미국의 보딩스쿨과 비교한다면. 더그 “미국 문화는 공동체 생활을 중요시 여긴다. 미국 보딩 프로그램의 교육 목표이기도 한데, 사회에 나가서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도 큰 차이는 ...
  • 행동하는 청년들, 답답한 미래에 답을 내놓다

    행동하는 청년들, 답답한 미래에 답을 내놓다 유료

    ... 교육단체를 만들었다. 아부엘나가를 포함해 이 중 3명은 뉴욕에서 가장 분위기 험악한 고등학교의 졸업생이었다. 이들은 일시적 동정이 아닌 공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는 “교육계 고위층, 유명 보딩스쿨(사립 기숙 중등학교) 출신이 만든 교육 보조 정책은 '불쌍한 아이들을 도와주자'는 취지로 마련된다. 그들이 공립학교의 현실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PMP가 제시한 해법은 ...
  • 행동하는 청년들, 답답한 미래에 답을 내놓다

    행동하는 청년들, 답답한 미래에 답을 내놓다 유료

    ... 교육단체를 만들었다. 아부엘나가를 포함해 이 중 3명은 뉴욕에서 가장 분위기 험악한 고등학교의 졸업생이었다. 이들은 일시적 동정이 아닌 공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는 “교육계 고위층, 유명 보딩스쿨(사립 기숙 중등학교) 출신이 만든 교육 보조 정책은 '불쌍한 아이들을 도와주자'는 취지로 마련된다. 그들이 공립학교의 현실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PMP가 제시한 해법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