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보물선 수배범 이번엔 '보물 코인' 사기 의혹 유료 러·일전쟁 당시 울릉도 앞바다에 침몰한 보물선으로 알려졌던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 인양 사기 사건이 이번엔 수조원대의 국내외 금광 개발 사기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보물선 사기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승진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이 배후에서 이번 금광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8월부터 최근까지 보물선 수사로 ...
  • 보물선 수배범 이번엔 '보물 코인' 사기 의혹 유료 러·일전쟁 당시 울릉도 앞바다에 침몰한 보물선으로 알려졌던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 인양 사기 사건이 이번엔 수조원대의 국내외 금광 개발 사기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보물선 사기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승진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이 배후에서 이번 금광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8월부터 최근까지 보물선 수사로 ...
  • '문경 25조 금광' 안 먹히자 인도네시아 금광으로 유혹
    '문경 25조 금광' 안 먹히자 인도네시아 금광으로 유혹 유료 ... 시작했다고 홍보하며 투자 회원을 모집했다. 금을 채굴해 자신들이 새로 발행한 암호화폐 트레져 SL 코인과 일정 비율(1코인은 금 0.2g)로 교환해 주겠다는 것이었다. 이 그룹의 전신은 보물선(돈스코이호) 인양을 추진하던 싱가포르 신일그룹. 신일그룹이 보물선을 담보로 암호화폐를 발행하려 했다면 SL그룹은 금광을 내세웠다. 국내 금광은 경북 영천과 문경 일대 광산. 현장에는 금 채굴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