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수 주자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원진 "박근혜의 신당 지지 메시지, 추석전 나올 것"

    조원진 "박근혜의 신당 지지 메시지, 추석전 나올 것" 유료

    ... 정체성이 확고하지 않다. '황 애매'다. 그냥 대충 얼버무리고 갈팡질팡한다. 무게 중심도 보수의 부활이 아니라 그저 자기가 대통령 되겠다는 생각뿐이다. 우리 편 사람을 보호하지 않는 것도 ... 성공하려면 강력한 차기 리더가 우선인데 박 전 대통령이 다음 주자는 아니지 않나. “차기 주자들이 들어올 거다. 지금 여러 사정을 체크하는 분이 많다. 그 전에 차기 대권은 2년 후 문제고,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정세균에게 각각 참패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치 1번지란 상징성만 보고 지역 연고가 없는 대권 주자들이 총선 때마다 몰려드니 민생은 뒷순위로 밀렸다. 그 결과 종로는 교육·환경·주거 면에서 서울 ... 하는 독특한 공동체 의식이 있다. 오만한 인상을 주면 금방 입소문이 난다”고 했다. 종로는 보수층이 두껍다. 2016년 민주당 조사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계열 보수정당이 그 이전 10년간 얻어온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유료

    ... 2년을 바로 앞둔 지난 8일 한국당엔 포성이 요란했다. 전·현직 대표 등 차기 대권을 꿈꾸는 주자들이 여기저기서 문 대통령을 향해 일제히 포문을 열어젖혔기 때문이다. '좌파독재 타도'(황교안 ... “우리 당은 당장 들어갈 명분이 없고, 명분을 줄 정권도 아니다. 게다가 화가 많이 난 보수 지지층은 강경 투쟁에 박수를 친다. 속도조절론, 강약조절론에 힘이 실리기 어렵다. 다만 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