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화보] 진선규 '윙크로 개인기 작렬'
    [화보] 진선규 '윙크로 개인기 작렬' ...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액션물로 김래원 외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 등이 명품연기를 선보인다. 6월 19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
  • [화보] 김래원-원진아 '롱리브더킹 사랑해주세요'
    [화보] 김래원-원진아 '롱리브더킹 사랑해주세요' ...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액션물로 김래원 외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 등이 명품연기를 선보인다. 6월 19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
  • [포토] 원진아-김래원 '어울리는 한쌍'
    [포토] 원진아-김래원 '어울리는 한쌍' ...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액션물로 김래원 외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 등이 명품연기를 선보인다. 6월 19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
  • [포토] 원진아 '가즈아 천만'
    [포토] 원진아 '가즈아 천만' ...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액션물로 김래원 외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 등이 명품연기를 선보인다. 6월 19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김명수, 보스인가 리더인가
    [노트북을 열며] 김명수, 보스인가 리더인가 유료 ... 투표에 의해 당선된 만큼 민주적 정당성을 지닌다. 그런 의미에서 대법원장은 선출되지 않은 최고의 권력이다. 그런 지위를 주는 건 국민과 사법부 전체를 위한 리더가 되라는 뜻이지, 일부 판사들만의 보스가 되라는 말은 아니다. 언론인 홍사중이 쓴 책 『리더와 보스』는 리더와 보스의 차이를 명확히 구분한다. 여기엔 보스는 겁을 주지만 리더는 희망을 주고, 보스는 자기 눈으로 세상을 보지만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유료 ... 자체가 불투명하다. 황 대표에게 중요한 건 국회 복귀보다 장외투쟁 이후다. 선거에서 이기려면 우리 편 결집을 넘어 중도층이 가세해야 한다. 이회창 총재는 김윤환·이기택 등 당내 계파 보스들을 대거 쫓아내는 파격적인 물갈이로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금 여론이 그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중진 정치인을 몰아내는 건 지지층을 결집하는 '문재인 심판' 구호와는 다르다.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송현정과 누추한 촛불 민주주의
    [전영기의 시시각각] 송현정과 누추한 촛불 민주주의 유료 ... 참모였던 문 대통령과 생긴 친분이 특별 대담 인터뷰어로 선정된 배경이라고 한다. 노무현 정부 초기의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기개가 넘쳤다. 논리적이며 반문(反問)을 자주 하는 대통령한테 바보스럽게 당하지 않으려면 정책을 숙지해 때론 독하고 곤혹스러운 질문을 던져야 했다. 당시 청와대의 참모들도 보스의 기질을 닮았다. 지금처럼 단톡방을 애용하며 자기들이 하고 싶은 말만 골라 하거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