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즈니아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7세·40세 나이를 잊은 롤랑가로스 환호

    17세·40세 나이를 잊은 롤랑가로스 환호

    ... 돋보인다. 10대 돌풍의 대표 주자 어맨다 아니시모바(사진) 롤랑가로스(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에 '10대 돌풍'이 불고 있다. 안젤리크 케르버(독일 ·세 계 랭킹 5위)와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13위)가 1회전에서 탈락하고, 페트라 크비토바(체코·6위)가 1회전 시작 전에 기권하는 등 베테랑 상위 랭커들이 초반부터 부진한 틈을 노린 것이다. 프랑스오픈은 총상금 4266만1000유로(약 ...
  • 세계 여자 테니스, '오사카 시대' 열렸다···스타 탄생에 일본은 들썩

    세계 여자 테니스, '오사카 시대' 열렸다···스타 탄생에 일본은 들썩

    ... 오사카가 첫 라운드에서 탈락하지 않는 이상 700~800점 차를 단번에 뒤집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1997년 10월생인 오사카는 21세3개월에 세계 1위를 차지해 9년 전 캐롤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에 이어 9년 만에 최연소 세계 1위에 올랐다. 보즈니아키는 20세3개월의 나이로 정상에 섰다.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연속 우승도 오랜만이다. 종전 기록인 2015년 윔블던의 세리나 ...
  • 오사카, 호주오픈 여자 단식 우승…아시아 국적 최초 단식 세계 1위

    오사카, 호주오픈 여자 단식 우승…아시아 국적 최초 단식 세계 1위

    ... 오사카는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두고 있으며 1997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이번 우승으로 오사카는 21세 3개월에 세계랭킹 1위에 오르게 됐다. 2010년 캐롤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가 당시 20세 3개월의 나이로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이후 최연소 기록이다. 지난해 이맘때 오사카의 세계랭킹은 72위에 불과했다. 메이저대회 여자 단식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
  • '정현 출격' 호주오픈 4강 신화 다시 쓴다

    '정현 출격' 호주오픈 4강 신화 다시 쓴다

    ... 보인다. 조코비치와 페더러는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7회)을 앞두고 있어 승자가 누가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남자 단식만큼 많은 관심을 모으는 여자 단식에선 지난해 우승자인 캐럴라인 보즈니아키(3위·덴마크)를 필두로 세계 랭킹 1위 시모나 할렙(루마니아), 2위 안젤리크 케르버(독일) 등이 우승을 다툴 예정이다. 또 출산 이후 코트에 복귀해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에서 연달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7세·40세 나이를 잊은 롤랑가로스 환호

    17세·40세 나이를 잊은 롤랑가로스 환호 유료

    ... 돋보인다. 10대 돌풍의 대표 주자 어맨다 아니시모바(사진) 롤랑가로스(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에 '10대 돌풍'이 불고 있다. 안젤리크 케르버(독일 ·세 계 랭킹 5위)와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13위)가 1회전에서 탈락하고, 페트라 크비토바(체코·6위)가 1회전 시작 전에 기권하는 등 베테랑 상위 랭커들이 초반부터 부진한 틈을 노린 것이다. 프랑스오픈은 총상금 4266만1000유로(약 ...
  • 세계 여자 테니스, '오사카 시대' 열렸다···스타 탄생에 일본은 들썩

    세계 여자 테니스, '오사카 시대' 열렸다···스타 탄생에 일본은 들썩 유료

    ... 오사카가 첫 라운드에서 탈락하지 않는 이상 700~800점 차를 단번에 뒤집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1997년 10월생인 오사카는 21세3개월에 세계 1위를 차지해 9년 전 캐롤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에 이어 9년 만에 최연소 세계 1위에 올랐다. 보즈니아키는 20세3개월의 나이로 정상에 섰다.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연속 우승도 오랜만이다. 종전 기록인 2015년 윔블던의 세리나 ...
  • '정현 출격' 호주오픈 4강 신화 다시 쓴다

    '정현 출격' 호주오픈 4강 신화 다시 쓴다 유료

    ... 보인다. 조코비치와 페더러는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7회)을 앞두고 있어 승자가 누가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남자 단식만큼 많은 관심을 모으는 여자 단식에선 지난해 우승자인 캐럴라인 보즈니아키(3위·덴마크)를 필두로 세계 랭킹 1위 시모나 할렙(루마니아), 2위 안젤리크 케르버(독일) 등이 우승을 다툴 예정이다. 또 출산 이후 코트에 복귀해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에서 연달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