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훈가족 초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전희경 "밥 넘어가겠나" 이낙연 "의원님만 하겠습니까만" 설전

    전희경 "밥 넘어가겠나" 이낙연 "의원님만 하겠습니까만" 설전

    ... ━ “비정함” “국어깨나 했다” [중앙포토] 두 사람은 지난 6월 열린 문 대통령의 보훈 가족 초청 오찬을 두고도 신경전을 주고받았다. 전 의원은 보훈 가족 초청 오찬 테이블에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이 올려져 있던 것을 언급하며 “보훈 가족에게 이런 걸 버젓이 내놓고 밥을 먹으라고 하면 그분들이 밥이 넘어 가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
  • 추경심사 돌입…"일 대응 3천억 추가" vs "해결책 글쎄"

    추경심사 돌입…"일 대응 3천억 추가" vs "해결책 글쎄"

    ... 하겠습니다만은 저도 공부를 하는 사람입니다.] 이렇게 마무리되나 했더니 지난 6월 청와대에서 열린 보훈가족 초청 오찬을 놓고 다음 라운드가 펼쳐졌는데요. 전 의원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이 ... : 잘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네.)] 물론 대정부질문에 승패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다정회 가족분들이 보시기에는 이낙연 총리와 전희경 의원의 설전. 누가 승자로 보이시나요? 오늘 발제 정리합니다. ...
  • 6·25 전쟁 참전유공자 오찬, 文대통령 “전쟁 걱정없는 한반도 만들어야”

    6·25 전쟁 참전유공자 오찬, 文대통령 “전쟁 걱정없는 한반도 만들어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낮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 전쟁에 국군과 ... 화살머리고지 전투에 참전했던 박동하 씨가 24일 낮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초청 오찬에서 '아직 돌아오지 못한 전우에게' 바치는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
  • 밀리터리 유니폼에 상이자 시구까지...한화의 호국보훈의 날

    밀리터리 유니폼에 상이자 시구까지...한화의 호국보훈의 날

    ... 대전지방보훈청에 20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또 한화 이글스와 함께 국군장병을 비롯해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 등 1000여명을 무료 초청해 스포츠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 최근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에 기부했다. 한화 이글스는 앞으로도 매년 6월 국군장병과 보훈가족, 호국 영령을 기리는 호국보훈 행사를 꾸준히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박소영 기자 psy...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분열의 정치 청산은 청와대가 먼저 나서야 유료

    현충일을 앞두고 4일 진행된 청와대의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선 5쪽 중 2쪽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이 등장하는 홍보물이 제공됐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손을 맞잡거나 함께 손을 흔드는 모습이었다. 행사장에 참석한 전몰장병 유가족 등은 “당장이라도 자리를 박차고 나오려 했지만 그럴 수 없었다”며 “도무지 의도를 알 수 없었다”고 흥분하고 ...
  • [사설] 분열의 정치 청산은 청와대가 먼저 나서야 유료

    현충일을 앞두고 4일 진행된 청와대의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선 5쪽 중 2쪽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이 등장하는 홍보물이 제공됐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손을 맞잡거나 함께 손을 흔드는 모습이었다. 행사장에 참석한 전몰장병 유가족 등은 “당장이라도 자리를 박차고 나오려 했지만 그럴 수 없었다”며 “도무지 의도를 알 수 없었다”고 흥분하고 ...
  • [사진] 문 대통령 “보훈은 제2의 안보”

    [사진] 문 대통령 “보훈은 제2의 안보” 유료

    문 대통령 '보훈은 제2의 안보“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박희모 6·25 참전유공자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이날 6·25 전사자 유족과 ... 제2연평해전 희생자 유족 등 26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절실한 우리에게 보훈은 제2의 안보”라며 “보훈이 잘 이뤄질 때 안보의식은 더욱 확고해지고 평화의 토대도 그만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