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본선 조별리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도쿄올림픽 남자 배구대표팀, 예선 앞두고 프로팀들과 연습경기

    도쿄올림픽 남자 배구대표팀, 예선 앞두고 프로팀들과 연습경기

    [연합뉴스 제공]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남자 배구대표팀이 프로팀과 연습경기로 선수들의 실전 감각 율과 직력 끌어올리기에 나선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 실전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다는 단계적인 훈련 프로그램을 제시했다. 임도헌 감독은 "선수들이 V리그 일정이 끝난 뒤 경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연습경기를 통해 떨어진 경기 감각을 살리고, 선수들 ...
  •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진=양광삼 기자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입니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보르도로 이적한 황의(27)가 아시아에 이어 유럽 무대 평정에 나선다. 황의조는 지난 ... 인천공항에서 만났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님이 잘하고 오라고 하셨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 추첨은 항상 주어진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1차 목표가 월드컵 본선 진출이기 때문에 ...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소극적인 판양의 착점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소극적인 판양의 착점

    ... 못한 케이스다. 기보 판양 3단은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그는 지난해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용병으로 출전해 여러 경기를 뛰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참고도 특히 삼성화재배 통합예선 ... 차례 출전했는데, 입단 직후인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다섯 번이나 참가했다. 하지만 아직 본선 무대를 밟아보진 못했다. 실전은 판양 3단의 아쉬운 수들이 이어지고 있다. 113으로 백을 ...
  • 10월 평양에서 축구 남북대결 성사될까

    ... 감독의 싱가포르, 혼다 게이스케 감독의 캄보디아 등 일본 지도자들이 이끄는 국가와 최종예선에서 만나고 싶다”며 여유를 보였다. 시리아·필리핀·몰디브·괌과 함께 A에 속한 중국은 월드컵 본선행을 위해 공들여 귀화시킨 브라질 출신 공격수 5명을 2차 예선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중국 수퍼리그 광저우 헝다 소속으로 두 차례 득점왕(2013, 14년)에 오른 엘케손(30)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도쿄올림픽 남자 배구대표팀, 예선 앞두고 프로팀들과 연습경기

    도쿄올림픽 남자 배구대표팀, 예선 앞두고 프로팀들과 연습경기 유료

    [연합뉴스 제공]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남자 배구대표팀이 프로팀과 연습경기로 선수들의 실전 감각 율과 직력 끌어올리기에 나선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 실전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다는 단계적인 훈련 프로그램을 제시했다. 임도헌 감독은 "선수들이 V리그 일정이 끝난 뒤 경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연습경기를 통해 떨어진 경기 감각을 살리고, 선수들 ...
  • 10월 평양에서 축구 남북대결 성사될까 유료

    ... 감독의 싱가포르, 혼다 게이스케 감독의 캄보디아 등 일본 지도자들이 이끄는 국가와 최종예선에서 만나고 싶다”며 여유를 보였다. 시리아·필리핀·몰디브·괌과 함께 A에 속한 중국은 월드컵 본선행을 위해 공들여 귀화시킨 브라질 출신 공격수 5명을 2차 예선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중국 수퍼리그 광저우 헝다 소속으로 두 차례 득점왕(2013, 14년)에 오른 엘케손(30)이 ...
  •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유료

    ...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진=양광삼 기자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입니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보르도로 이적한 황의(27)가 아시아에 이어 유럽 무대 평정에 나선다. 황의조는 지난 ... 인천공항에서 만났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님이 잘하고 오라고 하셨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 추첨은 항상 주어진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1차 목표가 월드컵 본선 진출이기 때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