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J팟

|

#J팟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중앙일보 기자들의 팟캐스트 공간

조인스

| 지면서비스
  • [Hello, 헬스] 무서운 임플란트 통증·부기·멍…최소화하려면?

    [Hello, 헬스] 무서운 임플란트 통증·기·멍…최소화하려면? 유료

    ... 65만9856회로 2014년과 비교해 1700%나 증가했다. 임플란트 수술이 흔하고 오래됐지만 뼈를 건드리고 6개월에서 1년 정도로 긴 시간이 필요해 쉬운 수술은 아니다. 더구나 심한 통증이나 기, 멍 등으로 고통받은 환자는 두 번 다시 하고 싶지 않다. 60대 이모씨가 그런 경우다. 그는 8년 전 임플란트 수술을 받은 당일 밤에 심한 통증과 출혈로 응급실을 찾았다. 출혈은 멈췄지만 ...
  • [임동원의 이코노믹스] 한국 연간 가업상속 76건, 독일은 1만2513건

    [임동원의 이코노믹스] 한국 연간 가업상속 76건, 독일은 1만2513건 유료

    ━ 장수기업 가로막는 가업상속공제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최대 65%에 달하는 상속세 담과 까다로운 가업상속공제가 한국 기업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 기업승계가 어려워진 창업주들이 한국M&A거래소(KMX) 또는 사모펀드에 줄줄이 회사를 내놓고 있다. 지난해 KMX에 매각을 의뢰한 730개 기업 가운데 상속하지 않고 매각해 현금으로 ...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사 CEO가 '족장'…유튜브 조회 37억 신화를 일구다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사 CEO가 '족장'…유튜브 조회 37억 신화를 일구다 유료

    ... 전체를 트고 칸막이를 없앴다. 대표 역시 방이 따로 없다. 그저 널찍한 공간에 배열된 책상 중 하나가 대표 자리다. 당연히 비서도 없다. 호칭은 입사 때 정한 '닉 네임'에 '님'을 붙여 른다. 대표든 신입사원이든 마찬가지다. 김민석 대표는 '족장님'이라 불린다. 리더란 느낌을 조금 살린 닉 네임이다. 임직원 명함에는 닉 네임과 그에 걸맞은 캐릭터가 그려져 있다. 첫인상을 심어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