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풀영상] 문 대통령 "5·18 망언 부끄러워…진실 통한 화해가 통합의 길"
    [풀영상] 문 대통령 "5·18 망언 부끄러워…진실 통한 화해가 통합의 길" ... 합니다. 진실 앞에서 우리의 마음을 열어놓을 때 용서와 포용의 자리는 커질 것입니다. 진실을 통한 화해만이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임을 오늘의 광주가 우리에게 가르쳐줍니다. 광주에는 용기와 부끄러움, 의로움과 수치스러움, 분노와 용서가 함께 있습니다. 광주가 짊어진 역사의 짐이 너무 무겁습니다. 그해 오월, 광주를 보고 겪은 온 국민이 함께 짊어져야 할 짐입니다. 광주의 자부심은 역사의 ...
  • 눈시울 붉어진 文대통령 “광주 시민들에게 너무 미안해…”
    눈시울 붉어진 文대통령 “광주 시민들에게 너무 미안해…” ... 진실 앞에서 우리의 마음을 열어놓을 때 용서와 포용의 자리는 커질 것입니다. 진실을 통한 화해만이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임을 오늘의 광주가 우리에게 가르쳐줍니다. 광주에는 용기와 부끄러움, 의로움과 수치스러움, 분노와 용서가 함께 있습니다. 광주가 짊어진 역사의 짐이 너무 무겁습니다. 그해 오월, 광주를 보고 겪은 온 국민이 함께 짊어져야 할 짐입니다. 광주의 ... #문대통령 #망언 #기념사 #눈시울
  • [삶의 향기] “독재 타도”라는 말
    [삶의 향기] “독재 타도”라는 말 ... 그 속성상 권력을 지향하지만, 그 욕망조차도 공적 정의의 언어로 포장한다. '정의롭지 못한 정치는 가짜'라는 정언명령이 허튼 욕망을 수치(羞恥)로 만들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최소한의 부끄러움이라도 아는 정치 역학이 가동될 때, 정치의 기본기가 마련된다. 저 깊숙한 내면에 감추어진 사적 욕망이 공공성이라는 초자아의 검열 앞에 고개를 숙일 때, 정치는 최소한의 윤리와 양심을 담보하게 ... #삶의 향기 #독재 #타도 #독재 타도 #정치 게임 #정치 역학
  • 친일작곡가 교가 바꾼 첫 학교 나왔다…“친일 잔재 청산”
    친일작곡가 교가 바꾼 첫 학교 나왔다…“친일 잔재 청산” ... 탄생했다. 작곡은 광덕고 음악 교사로 재직 중인 최재훈 성악가가 담당했다. 광덕중·고 학교법인인 만대학원 신흥수 이사장은 “신채호 선생의 후손으로서 친일작곡가의 곡이 한동안 울려 퍼졌다는 것에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의식이 바로 세워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친일잔재를 청산하도록 도움 준 학교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신 이사장은 2008년 취임 이후 학교 ... #친일작곡가 #교가 #고등음악학교 작곡부 #교가 교체 #친일 잔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의 향기] “독재 타도”라는 말
    [삶의 향기] “독재 타도”라는 말 유료 ... 그 속성상 권력을 지향하지만, 그 욕망조차도 공적 정의의 언어로 포장한다. '정의롭지 못한 정치는 가짜'라는 정언명령이 허튼 욕망을 수치(羞恥)로 만들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최소한의 부끄러움이라도 아는 정치 역학이 가동될 때, 정치의 기본기가 마련된다. 저 깊숙한 내면에 감추어진 사적 욕망이 공공성이라는 초자아의 검열 앞에 고개를 숙일 때, 정치는 최소한의 윤리와 양심을 담보하게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검찰 권력'을 쪼개자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검찰 권력'을 쪼개자 유료 ... 실세의 전화 한 통에 컨트롤되지 않도록 하는 게 견제와 균형의 핵심이다. 문 총장이 진짜 법률가라면 차라리 이렇게 말해야 한다. “저희의 오만한 모습에 실망하셨을 국민 앞에 큰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저희의 권력이자 무거운 멍에였던 권한들을 분산해 주십시오. 앞으론 수사지휘권 갖고 장난치지 않겠습니다. 부탁드립니다. 정말 잘해보겠습니다.” 권석천 논설위원
  • “문무일, 권력 눈치 안보는 원칙론자” 치켜세웠던 여권 부메랑 맞았다
    “문무일, 권력 눈치 안보는 원칙론자” 치켜세웠던 여권 부메랑 맞았다 유료 ... 있다. 문 총장은 지난 4일 귀국하면서 “조만간 상세히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문 총장의 이견 표명 이후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주말 사이 “문 대통령은 일말의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나경원 원내대표), “공수처는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사람들을 치려는 것”(황교안 대표) 등의 주장이 계속됐다. 한국당의 장외투쟁으로 검찰 관련 법안을 다루는 국회 사개특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