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꼭 해야 할 일, 두려움·핑계 없이 하는 게 진짜 도전이다
    꼭 해야 할 일, 두려움·핑계 없이 하는 게 진짜 도전이다 유료 ... 1997년 6월 8일 부산항에 도착했다. 지구 한 바퀴 반을 도는 단독 요트 세계일주였다. 폭풍과 폭우에 맞섰고, 무풍지대에서 일주일간 옴짝달싹 못한 적도 있다. 사모아에서 부친의 부음을 접하고 몇 달 동안 주저앉아 술독에 빠져 지내기도 했다. 섬으로 찾아온 교민들에게서 성금 1만 달러를 받은 뒤 '흑인 폭동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교민들께 희망을 주겠다'는 목표를 되새기고 ...
  • 꼭 해야 할 일, 두려움·핑계 없이 하는 게 진짜 도전이다
    꼭 해야 할 일, 두려움·핑계 없이 하는 게 진짜 도전이다 유료 ... 1997년 6월 8일 부산항에 도착했다. 지구 한 바퀴 반을 도는 단독 요트 세계일주였다. 폭풍과 폭우에 맞섰고, 무풍지대에서 일주일간 옴짝달싹 못한 적도 있다. 사모아에서 부친의 부음을 접하고 몇 달 동안 주저앉아 술독에 빠져 지내기도 했다. 섬으로 찾아온 교민들에게서 성금 1만 달러를 받은 뒤 '흑인 폭동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교민들께 희망을 주겠다'는 목표를 되새기고 ...
  • 김여정 “이희호 여사의 민족화합 뜻 받들어 남북 협력을”
    김여정 “이희호 여사의 민족화합 뜻 받들어 남북 협력을” 유료 ...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유가족 대표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판문점에서 이를 받았다. 판문점에서 김 제1부부장을 만난 뒤 정 실장은 “어제(11일) 장례위원회에서 북측에 부음을 전달했고, 북측에서 오늘 아침 남측의 책임 있는 당국자가 조의문과 조화를 수령해 달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제1부부장이) 이희호 여사가 그간의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