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회장 징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재용, 25일 다시 법정에…최순실에 건넨 '뇌물 액수' 쟁점

    이재용, 25일 다시 법정에…최순실에 건넨 '뇌물 액수' 쟁점

    [앵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이번 주 금요일 다시 법정에 섭니다. 앞서 대법원이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이 부회장이 건넨 것으로 인정된 뇌물 액수가 잘못됐다고 돌려보내서 열리는 ... 보면 총액은 86억 원까지 늘어납니다. 이 경우 횡령 액수가 50억 원을 넘는데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다만 재판부가 재량으로 형을 절반까지 줄일 수 있어 집행유예가 선고될 ...
  • 총수 리스크 걷힌 롯데 앞엔 4년간 밀린 숙제더미

    총수 리스크 걷힌 롯데 앞엔 4년간 밀린 숙제더미

    신동빈 회장 대법원이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에 대해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17일 신 회장의 상고심을 열고 피고인들과 ... 4년은 2015년 '형제의 난'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 회장의 형인 신동주 전 롯데그룹 부회장과의 경영권 다툼이 촉발한 경영비리 수사에 바로 이어진 국정농단 수사, 예상을 깬 실형 선고로 ...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집행유예 확정…"심려끼쳐 죄송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집행유예 확정…"심려끼쳐 죄송하다"

    ...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연합뉴스 제공] 17일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 판결이 그대로 확정됐다. 원심에서 신 총괄회장은 징역 3년에 벌금 30억원, 신 전 이사장은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추징금 11억9767만여원을 선고받았다. 서씨와 신 전 부회장, 황 부회장, ...
  • 신동빈 징역 2년6월 집행유예4년 확정…실형면해

    신동빈 징역 2년6월 집행유예4년 확정…실형면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뉴스] 신동빈(64) 롯데그룹 회장이 대법원에서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17일 오전 11시 ... 밝혔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 8월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전원합의체 선고에서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지원했다 돌려받은 70억원을 뇌물로 인정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총수 리스크 걷힌 롯데 앞엔 4년간 밀린 숙제더미

    총수 리스크 걷힌 롯데 앞엔 4년간 밀린 숙제더미 유료

    신동빈 회장 대법원이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에 대해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17일 신 회장의 상고심을 열고 피고인들과 ... 4년은 2015년 '형제의 난'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 회장의 형인 신동주 전 롯데그룹 부회장과의 경영권 다툼이 촉발한 경영비리 수사에 바로 이어진 국정농단 수사, 예상을 깬 실형 선고로 ...
  • 총수 리스크 걷힌 롯데 앞엔 4년간 밀린 숙제더미

    총수 리스크 걷힌 롯데 앞엔 4년간 밀린 숙제더미 유료

    신동빈 회장 대법원이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에 대해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17일 신 회장의 상고심을 열고 피고인들과 ... 4년은 2015년 '형제의 난'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 회장의 형인 신동주 전 롯데그룹 부회장과의 경영권 다툼이 촉발한 경영비리 수사에 바로 이어진 국정농단 수사, 예상을 깬 실형 선고로 ...
  • 이재용 재산국외도피죄 무죄…작량감경 통해 집유 여지도

    이재용 재산국외도피죄 무죄…작량감경 통해 집유 여지도 유료

    ...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박근혜(67) 전 대통령과 최순실(63·본명 최서원)씨,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을 모두 파기하고 서울고등법원에 돌려보냈다. 이 부회장의 경우 하급심에서 판단이 엇갈렸던 말 3마리의 '뇌물성'과 삼성 승계작업 실체가 모두 인정됐다. 이 부회장의 뇌물제공 총액은 항소심보다 50억원이 늘어난 86억원이 됐다. 이 부회장은 항소심에서 징역 2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