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연정했더니 도의회서 싸움 사라져…기자들이 심심해했다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연정했더니 도의회서 싸움 사라져…기자들이 심심해했다 유료 ...사) 자리를 민주당에 넘겼다. 중앙정부로 치면 국무총리를 양보한 셈이다. 부지사는 경기도의 보건복지국·환경국·여성국을 관장했다. 중앙정부로 치면 보건복지부·환경부·여성가족부 장관이다. 사실상 '분권형 대통령제' 실험이었다. DJP(김대중·김종필) 공동정부 이후 한국 정치에서 대연정은 경기도가 처음 아닌가 한다. 물론 '노태우·김영삼·김종필의 3당 합당'을 대연정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
  • 나경원 “비례대표 없애고 총 270석” 선거제 개편안 추진
    나경원 “비례대표 없애고 총 270석” 선거제 개편안 추진 유료 ...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운영 중인 독일, 뉴질랜드 같은 나라들이 내각제나 이에 준하는 분권형 권력제라는 점을 들면서 “의원내각제로 원포인트 개헌 없이는 연동형 비례제 도입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제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연동형 비례제를 받아들인다는 것은 윗도리는 한복, 아랫도리는 양복을 입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
  • [강민석의 직격 인터뷰] “문 대통령, 야당과 소통 아쉬워 … 뒤끝만 자꾸 남아”
    [강민석의 직격 인터뷰] “문 대통령, 야당과 소통 아쉬워 … 뒤끝만 자꾸 남아” 유료 ... 전혀 안 된 상태로 나를 만나러 왔다.” 탄핵안 통과 당시 어떤 생각을 했나. “제왕적 대통령제로 인해 본인도 불행하고, 국가도 불행해지는 사태는 더 이상 재발해선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 한마디 해야지….” 20대 국회에서 개헌을 할 수 있을까. “개헌은 될 거다. 각 정파가 대통령제에 더 가까우냐, 분권형에 더 가까우냐는 수준으로만 결정하면 된다. 저는 분권형 대통령 4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