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제톡] 비행기의 의자가 파란색인 이유 유료 ... 수 있을까' 하는 불안감을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된다. 삼성·페이스북 등 대기업들이 파란색을 기업 대표 색으로 사용하는 것도 이와 관련 있다. 반면 빨강·주황·노란색 계열은 따뜻한 느낌을 주지만 반면 화·분노·에너지 같은 감정을 자극하기 쉽다. 즉, 안전이 최우선인 항공기와는 궁합이 맞지 않는다는 뜻이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 88세 캔버스 수행자 박서보 “내 모든 걸 발가벗었다”
    88세 캔버스 수행자 박서보 “내 모든 걸 발가벗었다” 유료 ... 부적응자가 되죠.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묻지마 살인' 등은 지구가 스트레스 병동화돼 일어나는 일들이에요. 저는 그림이 사람들의 스트레스를 흡수하는 도구가 돼야 한다고 생각해요. 사람들의 분노와 고통은 흡인지처럼 빨아들이고 편안함과 행복의 감정만을 남겨야 해요. 그게 내가 생각하는 예술입니다. ” 박서보 화백의 후기 묘법 시기의 작품. 2007~2009년에 완성한 세 작품이다. [사진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마니 풀리테
    [최상연의 시시각각] 마니 풀리테 유료 ... 청와대 게시판이다. 사리에 맞아 정책화를 시도할 수 있는 청원이 전혀 없다고 만은 할 수 없다. 하지만 큰 흐름은 그냥 열성 지지층의 묻지마 결집이다. 도무지 청와대가 나설 수 없는 사안에, 분노 지수를 최대한 끌어올린다. 어느 연예인을 사형 시켜 달라 거나 '국가에서 미팅을 주선해 달라'는 낙서 수준의 황당 요구는 양념이다. '청와대 청원 사이트를 폐쇄해 달라'는 청원도 함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