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오피스텔 404실 독점…'답십리역 한성 아펠시티' 상가 분양
    오피스텔 404실 독점…'답십리역 한성 아펠시티' 상가 분양 지하철 2호선 용답역 및 5호선 답십리역과 가까운 더블역세권에 '답십리역 한성 아펠시티' 상업시설이 분양 중이다. 오피스텔 404세대의 고정수요층을 확보한 데다 분양가 3.3㎡당 3000만원대로 상가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해나루산업개발이 서울시 동대문구 답십리동 530-17번지에 건립 중인 '답십리역 한성 아펠시티' 상가는 2017년 1개월 만에 ...
  •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되살아난 로또분양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되살아난 로또분양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중앙포토] 3.3㎡당 4700만원 대 6300만원. 84㎡(이하 전용면적) 가구 기준으로 16억원 대 22억원. 서울 강남에 분양을 앞둔 아파트의 예상 분양가와 주변 시세다. 6억원이나 차이 난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공사)가 24일부터 분양가 규제를 한층 강화하면서 '로또 분양'이 되살아났다. 당초 이달 분양예정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를 ... #시세차익 #로또분양 #분양가 심사기준 #분양가 규제 #예상 분양가
  • 집나와 "수요자 니즈에 맞춘 신축빌라로 발품 절약"
    집나와 "수요자 니즈에 맞춘 신축빌라로 발품 절약" ... 미아동 ( 미아역 ) 신축빌라는 618 만원이며 도봉구 쌍문동 ( 쌍문역 ) 신축빌라는 655 만원 , 방학동 ( 방학역 ) 신축빌라는 578 만원에 분양가가 형성돼 있다 . 경기도의 경우 고양시 덕이동 ( 탄현역 ) 신축빌라는 389 만원 , 풍동 ( 풍산역 ) 신축빌라는 531 만원이며 부천시 원미동 ( ...
  • 세운재정비촉진지구 13년 만에 첫 아파트 분양
    세운재정비촉진지구 13년 만에 첫 아파트 분양 ... 6-3-4구역에서는 대우건설이 올해 하반기 600여 가구를, 세운6-3-3구역에서는 내년 중 700여 가구를 분양하는 등 이 일대가 도심 내 대형 주거타운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세운 소형 평수는 분양가가 9억원보다 낮아 중도금 대출이 가능하다. 청약 통장이 없는 사람을 위한 무순위 청약도 받을 예정이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힐스테이트 세운 #세운재정비촉진지구 #현대엔지니어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되살아난 로또분양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되살아난 로또분양 유료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중앙포토] 3.3㎡당 4700만원 대 6300만원. 84㎡(이하 전용면적) 가구 기준으로 16억원 대 22억원. 서울 강남에 분양을 앞둔 아파트의 예상 분양가와 주변 시세다. 6억원이나 차이 난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공사)가 24일부터 분양가 규제를 한층 강화하면서 '로또 분양'이 되살아났다. 당초 이달 분양예정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를 ...
  •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되살아난 로또분양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되살아난 로또분양 유료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중앙포토] 3.3㎡당 4700만원 대 6300만원. 84㎡(이하 전용면적) 가구 기준으로 16억원 대 22억원. 서울 강남에 분양을 앞둔 아파트의 예상 분양가와 주변 시세다. 6억원이나 차이 난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공사)가 24일부터 분양가 규제를 한층 강화하면서 '로또 분양'이 되살아났다. 당초 이달 분양예정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를 ...
  • 세운재정비촉진지구 13년 만에 첫 아파트 분양
    세운재정비촉진지구 13년 만에 첫 아파트 분양 유료 ... 6-3-4구역에서는 대우건설이 올해 하반기 600여 가구를, 세운6-3-3구역에서는 내년 중 700여 가구를 분양하는 등 이 일대가 도심 내 대형 주거타운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세운 소형 평수는 분양가가 9억원보다 낮아 중도금 대출이 가능하다. 청약 통장이 없는 사람을 위한 무순위 청약도 받을 예정이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