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주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말&여기]전국의 아름다운 국·도립공원을 걷다

    [주말&여기]전국의 아름다운 국·도립공원을 걷다 유료

    [대덕산 금대봉 생태탐방로 분주령 코스] 7월, 더운 여름날 푸르른 녹음으로 가득한 국·도립공원으로 여행길을 떠나 보는 건 어떨까. 한국관광공사가 걷기 좋은 전국의 국·도립공원을 소개한다. 먼저 전라북도 고창이다. 고창은 고인돌 왕국으로도 불린다. 고창천이 흐르는 죽림리 고인돌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기도 했다. 여기에 있는 '고인돌 질마재 따라 100리길'은 ...
  • [커버스토리] 새며느리밥풀·도둑놈의갈고리 … 이름이 험할수록 예쁘답니다

    [커버스토리] 새며느리밥풀·도둑놈의갈고리 … 이름이 험할수록 예쁘답니다 유료

    국내 최대, 아니 최고의 야생화 군락지를 다녀왔다. 야생화 매니어 사이에서 분주령이라고 불리는 강원도 태백시의 고원지대다. 환경부가 지정한 공식 명칭은 '대덕산·금대봉 생태경관보전지역'이다. 평균 해발고도 1200m가 넘는 백두대간 마루금 언저리인데, 길섶이 들꽃 천지다. 2004년부터 열 번은 족히 드나들었지만, 이 순전한 야생화 세상에 다시 '천상의 화원'이라는 ...
  • [커버스토리] 새며느리밥풀·도둑놈의갈고리 … 이름이 험할수록 예쁘답니다

    [커버스토리] 새며느리밥풀·도둑놈의갈고리 … 이름이 험할수록 예쁘답니다 유료

    국내 최대, 아니 최고의 야생화 군락지를 다녀왔다. 야생화 매니어 사이에서 분주령이라고 불리는 강원도 태백시의 고원지대다. 환경부가 지정한 공식 명칭은 '대덕산·금대봉 생태경관보전지역'이다. 평균 해발고도 1200m가 넘는 백두대간 마루금 언저리인데, 길섶이 들꽃 천지다. 2004년부터 열 번은 족히 드나들었지만, 이 순전한 야생화 세상에 다시 '천상의 화원'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