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교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청담·혜성대종사의 법향이 살아 숨 쉬는 서울 시내 '유명 기도사찰'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청담·혜성대종사의 법향이 살아 숨 쉬는 서울 시내 '유명 기도사찰' 유료

    ... 받들어 도선사에서 설립·운영하는 학교법인 청담학원과 사회복지법인 혜명복지원이 있다. 두 법인에 소속된 산하기관이 26개 시설에 이른다. 청담학원은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에 위치한 종립학교로 불교계에서 유일하게 단일 사찰에서 지원·운영하는 학교법인이다. 1970년대 초부터 팽성중학교·청담상업고등학교를 연이어 개교해 지금의 청담중·고등학교가 됐다. 도선사가 선도적으로 힘써온 사회복지는 사회복지법인 ...
  •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오색연등 점등, 전통 찻자리 마련…다양한 행사로 부처님오신날 봉축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오색연등 점등, 전통 찻자리 마련…다양한 행사로 부처님오신날 봉축 유료

    ... 200여 명을 초청하여 한국 전통 불교문화를 이해하고 화합하는 축제의 자리를 만들었다. 이러한 노력들이 한국과 세계를 이어주는 미래 외교의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과거 군사정권이 불교계의 재산권을 침해한 결과 봉은사 경내지 10만여 평이 강요 때문에 불법 매각된 바 있다. 현대차 그룹에서 추진하고 있는 GBC(글로벌비즈니스센터)와 채 500m도 안 되는 곳에 1200년 전통사찰인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카드 사용 불가'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 매표소 옆에는 현금 인출을 할 수 있는 자동화기기(ATM)가 있다. 김홍준 기자 정부는 당시 관람료도 없앨 계획이었지만 '산문을 폐쇄하겠다'는 불교계의 반발에 한발 물러섰다. 사찰 측에서는 국립공원 규정상 매표소를 절 입구로 옮기는 것이 불가능하며, 관람료를 받지 않으면 문화재를 보존·관리하는데 드는 비용을 감당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