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수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6월 모평, 지난 수능 대비 국어 쉽고, 수학 어려워…영어 1등급 '증가'

    6월 모평, 지난 수능 대비 국어 쉽고, 수학 어려워…영어 1등급 '증가'

    ...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올해 6월 모의평가에 응시한 수험생 47만여명으로 지난해 6월 모의평가 대비 5만4600명, 수능 대비 6만4000명이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불수능 여파로 재수생 유입이 두드러졌다. 전년도 6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재수생이 2000여명 증가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올해 수능에서도 졸업생 강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재학생은 ...
  • 내일 올해 첫 모의평가... 작년처럼 불수능일까, 입시 전략은

    내일 올해 첫 모의평가... 작년처럼 불수능일까, 입시 전략은

    ... 54만183명으로 이중 재학생이 46만2085명, 졸업생이 7만8098명이다. 전체 수험생 수는 학생 수 급감으로 지난해 6월 모의평가보다 5만2191명 줄었다. 다만 졸업생은 2135명 증가했다. '불수능'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수능은 다소 쉽게 출제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3월 올해 수능기본계획 발표 당시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지난해의 국어 31번 ...
  • 에듀셀파 독학재수기숙학원, “반수생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요?”

    에듀셀파 독학재수기숙학원, “반수생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요?”

    ... 살펴보면, 김건희(11111, 총6등급상승), 강건(21111, 총7등급상승), 이재원(11212, 총13등급상승), 이선호(32113, 총9등급상승), 김은수(21221, 총12등급상승) 등 올해 수능이 불수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성적상승을 이루었다는 것이 학원 관계자의 말이다. 학생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식당은 학원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면서, 수험생에게 필요한 맛과 영양을 겸비한 식사를 제공하고 ...
  • 강남 소수정예 멘토스 반수반, 고3 썸머스쿨 예약 진행

    강남 소수정예 멘토스 반수반, 고3 썸머스쿨 예약 진행

    자료사진 2020년 수능 입시 준비가 시작되었다. 고3 3월 모의고사도 불수능 못지않게 어렵게 출제되어 이번 수능도 어렵게 나올 거란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입시관계자들은 “하지만 이번 수능은 고3 수험생이 7만 명이 줄었고 서울 9개 대학 정원이 많이 증원되어서 기회”라고 전했다. 강남 대치동 재수학원가에서는 상위권 위주의 대형재수종합학원과 소수정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라이프 트렌드] 수능 국어서 비중 커지는 비문학 지문, 다양한 유형 공부해야

    [라이프 트렌드] 수능 국어서 비중 커지는 비문학 지문, 다양한 유형 공부해야 유료

    ... 이는 지난해 6월 학력평가 지원자 수(59만2374명)와 비슷한 규모다. 즉, 6월 학력평가 성적이 본인의 수능 성적을 예상할 수 있는 사실상 바로미터가 되는 셈이다. ━ 지난해 '불수능' 주역 국어 오는 6월 4일에 치를 학력평가를 앞두고 국어 영역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수험생과 교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국어 영역은 지난해 '불수능'의 주역이었다. 2019학년도 ...
  • [라이프 트렌드] 수능 국어서 비중 커지는 비문학 지문, 다양한 유형 공부해야

    [라이프 트렌드] 수능 국어서 비중 커지는 비문학 지문, 다양한 유형 공부해야 유료

    ... 이는 지난해 6월 학력평가 지원자 수(59만2374명)와 비슷한 규모다. 즉, 6월 학력평가 성적이 본인의 수능 성적을 예상할 수 있는 사실상 바로미터가 되는 셈이다. ━ 지난해 '불수능' 주역 국어 오는 6월 4일에 치를 학력평가를 앞두고 국어 영역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수험생과 교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국어 영역은 지난해 '불수능'의 주역이었다. 2019학년도 ...
  • 1인당 사교육비 역대 최고라는데…월평균 29만원? 유료

    ... 2018년 32만1000원으로 늘었다. 불과 3년 새 8만5000원이나 늘었다. 입시 구조가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내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등 어느 하나도 놓칠 수 없는 데다 최근 '불수능' 기조가 이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까지 교육부는 사교육비 증가세를 “예체능과 취미 사교육비 증가 탓”으로 설명했다. 하지만 올해는 그런 설명도 불가능하다. 예체능·취미 사교육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