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평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진짜 사나이' 계속 부르면 정말 진짜 사나이 된다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진짜 사나이' 계속 부르면 정말 진짜 사나이 된다 유료

    ... 부르며 파리를 진격해 시위하는 모습. '라 마르셰예즈'는 1795년 프랑스 국가로 제정됐다. [사진 위키피디아] 지난해 11월 파리에서 29만 명의 노란 조끼 프랑스 시민들은 경제적 불평등을 개선하라며 프랑스 국가(國歌)인 '라 마르세예즈'를 불렀다. 이들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퇴진을 외쳤다. 그런데 취임 때 “공포와 분열에 굴복 않는다”고 했던 마크롱 대통령은 ...
  • [취재일기] 통계청을 누가 뒤에서 흔드나

    [취재일기] 통계청을 누가 뒤에서 흔드나 유료

    ... 팔마비율을 보면 2016년 1.45배에서 2017년 1.44배로 소득분배가 개선된 것으로 나왔다. 그럼에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36개 회원국 가운데선 30위다. “우리의 경제적 불평등이 세계에서 가장 극심하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과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소득불평등이 악화했다”는 홍남기 부총리의 발언을 뒷받침하기에 딱 맞는 통계였다. 지난해 9월에는 가계동향조사 방법을 ...
  •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유료

    ... 도와주는 공생(共生)의 자양분이 되어 왔다. 히틀러와 무솔리니의 극우 파시즘은 공산주의자들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집권에 성공했다. 극좌 역시 극우의 파시스트적 성향과 기득권 중심의 계층 불평등에 대한 저주를 불지르며 생존한다. “때려잡자 빨갱이”와 “친일파 척결” 모두 서로가 존재하기에 가능한 '적과의 동침'일 뿐이다. 전통 미디어 대신 사실의 여과 기능이 전무한 SNS와 인터넷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