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농구선수 출신' 우들랜드, US오픈서 메이저 첫 승
    '농구선수 출신' 우들랜드, US오픈서 메이저 첫 승 ...6야드)에서 열린 제119회 US오픈(총상금 12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 우들랜드는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13언더파로 이 대회 3연패에 도전한 브룩스 켑카(29·미국)의 추격을 3타 차로 따돌렸다. 저스틴 로즈(39·잉글랜드)에 1타 차 선두로 출발한 우들랜드는 첫 홀부터 로즈가 버디를 잡으면서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4타 차 뒤에서 출발한 ...
  • [김인식 클래식] 반환점 앞둔 2019 리그, 외국인 활약에 엇갈리는 희비
    [김인식 클래식] 반환점 앞둔 2019 리그, 외국인 활약에 엇갈리는 희비 ... 있어 외국인 선수의 부진 영향이 크다. 거액의 FA 선수 영입과 맞물려 좋은 외국인 선수의 영입 밸런스가 맞아야 한다. 세 명의 선수 중 두 명만 기대치를 보여 줘도 본전이라 하는데 브룩스 레일리는 뛰어나진 않지만 기본적인 페이스를 유지했다면 나머지 두 외국인 선수가 못했다. 수비력이 좋다고 한 아수아헤, 투수 제이크 톰슨은 짐을 싸 떠났다. 뒤져 있는 상황에서 열심히 따라가지만 ...
  • 美인터넷, US오픈 3연패 실패 켑카에 "키스가 문제였다" 농담
    美인터넷, US오픈 3연패 실패 켑카에 "키스가 문제였다" 농담 지난 5월 열린 PGA 챔피언십에서 2연속 우승 후 브룩스 켑카가 여자친구와 키스하고 있다. [AP]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페블비치 골프장에서 끝난 US오픈에서 개리 우드랜드가 우승했다. 대회 3연속 우승을 노리던 브룩스 켑카(29)는 2위에 그쳤다. 이와 관련 대회장 미디어센터에서는 기자들이 켑카의 키스가 문제였다는 농담을 ... #브룩스 켑카 #US오픈 #키스
  • 땅콩 그린서 웨지로 파세이브 우드랜드, 켑카 US오픈 3연패저지
    땅콩 그린서 웨지로 파세이브 우드랜드, 켑카 US오픈 3연패저지 ...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페블비치 골프장에서 끝난 US오픈에서 우승했다. 우드랜드는 최종라운드 2언더파 69타, 합계 13언더파로 114년 만에 US오픈 3연속 우승을 노렸던 브룩스 켑카를 3타 차로 눌렀다. 미국에선 우드랜드와 켑카를 혼동하는 팬들이 많다. 우드랜드는 “팬들이 나를 보고 '브룩스 켑카 잘해라' 하는 소리를 한두 번 들은 것이 아니어서 이젠 익숙하다”고 ... #US오픈 #브룩스 켑카 #개리 우드랜드 #저스틴 로즈 #타이거 우즈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농구선수 출신' 우들랜드, US오픈서 메이저 첫 승
    '농구선수 출신' 우들랜드, US오픈서 메이저 첫 승 유료 ...6야드)에서 열린 제119회 US오픈(총상금 12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 우들랜드는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13언더파로 이 대회 3연패에 도전한 브룩스 켑카(29·미국)의 추격을 3타 차로 따돌렸다. 저스틴 로즈(39·잉글랜드)에 1타 차 선두로 출발한 우들랜드는 첫 홀부터 로즈가 버디를 잡으면서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4타 차 뒤에서 출발한 ...
  • 우즈, 메이저 16승···끝내 물거품이 되다
    우즈, 메이저 16승···끝내 물거품이 되다 유료 ... 메이저 우승 기회를 이어 갔다. 2013년 이후 6년 만에 이 대회 두 번째 우승을 노리는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1타 차 2위에 올라 있다. 114년 만에 US오픈 3연패에 도전하는 브룩스 켑카(미국)는 중간 합계 7언더파로 4타 차 3위에 올라 가능성을 이어 갔다. 3라운드에서 우즈와 동반 라운드를 한 안병훈(28·CJ대한통운)은 3타를 줄여 3언더파 공동 14위에 올랐다. ...
  • 드라이브 샷 '괴물' 버크…맞바람에도 328야드
    드라이브 샷 '괴물' 버크…맞바람에도 328야드 유료 ... 스피드가 시속 156마일(215㎞), 볼 스피드는 227.4마일(336㎞)이다. 국내 아마추어 골퍼들의 헤드 스피드가 90마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장타자 군에 속하는 더스틴 존슨,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 등이 123~124마일 가량인 걸 감안하면 엄청나게 빠르다. 대학 시절 야구 선수로 활동했고, 취미로 평소 농구와 요트를 즐길 만큼 운동 매니어인 버크는 타고난 운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