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유료 “레깅스가 청바지를 위협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미국은 어떻게 요가 바지의 나라가 되었나'란 제목의 기사에서 내놓은 분석이다. 미국의 레깅스 시장이 평상복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청바지 시장을 능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덧붙여졌다. 이는 미국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현재 국내 레깅스 시장도 무서울 만큼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백화점과 ...
  •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유료 “레깅스가 청바지를 위협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미국은 어떻게 요가 바지의 나라가 되었나'란 제목의 기사에서 내놓은 분석이다. 미국의 레깅스 시장이 평상복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청바지 시장을 능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덧붙여졌다. 이는 미국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현재 국내 레깅스 시장도 무서울 만큼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백화점과 ...
  •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江南人流] “안 입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입는 사람은 없다”…불붙은 한국 레깅스 시장 유료 “레깅스가 청바지를 위협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미국은 어떻게 요가 바지의 나라가 되었나'란 제목의 기사에서 내놓은 분석이다. 미국의 레깅스 시장이 평상복의 대명사로 여겨지는 청바지 시장을 능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덧붙여졌다. 이는 미국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현재 국내 레깅스 시장도 무서울 만큼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백화점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