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왓쳐' 이제껏 본 적 없는 스릴러의 새 모습
    '왓쳐' 이제껏 본 적 없는 스릴러의 새 모습 ... 첫방송되는 OCN 토일극 '왓쳐(WATCHER) 측이 16일 긴박감 넘치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스릴러를 그린다. ...
  • '보좌관' 이정재의 질주가 시작됐다!…10년만의 귀환 효과 입증
    '보좌관' 이정재의 질주가 시작됐다!…10년만의 귀환 효과 입증 ... "의원님 조심하시는 게 좋으실 겁니다, 제 독이 지금 바짝 올랐습니다"라며 은근히 경고했고, 6급 비서 윤혜원(이엘리야)에게전화를 걸어 "조갑영 의원님 보도자료 준비해"라고 미끼를 던져 그의 비리 증거를 찾아낼 시간을 끌었다. 그 사이 송희섭 의원실에는 뉴페이스가 등장했다. 바로 인턴 면접자 한도경(김동준). 하지만 누구도 그에게 관심을 가질 수 없었다. 조갑영과 하명 건설 주경문 대표 ...
  • 경찰 내분으로 번진 '버닝썬' 수사…'수사 첫 단추 잘못 뀄다' 잡음
    경찰 내분으로 번진 '버닝썬' 수사…'수사 첫 단추 잘못 뀄다' 잡음 클럽 버닝썬 로고 [중앙포토] 마약ㆍ성매매ㆍ탈세ㆍ경찰 유착 등 '종합 비리 세트'를 뿌리 뽑겠다며 시작했던 '버닝썬' 수사가 경찰의 내분으로 번졌다. 승리 등 주요 피의자의 신병 확보에 실패하며 동력을 잃은 수사가 한 달이 넘도록 지지부진한 가운데, '수사의 첫 단추 부터 잘못 뀄다'는 잡음이 경찰 내부에서 나오면서다. ━ 현직 경찰 “버닝썬 첫 수사는 ... #수사 #버닝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현직 경찰관 #경찰 수사
  • '보좌관', 이정재 10년만의 귀환..JTBC 첫방 시청률 신기록
    '보좌관', 이정재 10년만의 귀환..JTBC 첫방 시청률 신기록 ... 조심하시는 게 좋으실 겁니다, 제 독이 지금 바짝 올랐습니다”라며 은근히 경고했고, 6급 비서 이엘리야(윤혜원)에게 전화를 걸어 “조갑영 의원님 보도자료 준비해”라고 미끼를 던져 그의 비리 증거를 찾아낼 시간을 끌었다. 그 사이 김갑수 의원실에는 뉴페이스가 등장했다. 바로 인턴 면접자 김동준. 하지만 누구도 그에게 관심을 가질 수 없었다. 김홍파와 하명 건설 주경문 대표 사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유료 ... 이슬로 사라졌다. “나는 오늘 죽어 영원히 살지만, 당신들은 오늘을 살아 영원히 죽는다”는 말을 남긴 채…. 2300년이 지난 지금 우리 사회의 우상 깨기는 어떨까.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비리 혐의로 처벌을 받고, 직전 대법원장이 법정에 선 것을 보면 성역은 사라지고 있는 셈이다. 특히 사법부의 경우는 그 어떤 정부도 할 수 없었던 불가능에 가까웠던 수사를 완수한 것으로 볼 수 ...
  • [송호근 칼럼] 혁명세대의 독창
    [송호근 칼럼] 혁명세대의 독창 유료 ... 감옥에 보낸 것, 은폐와 왜곡에 절은 국가시스템을 바로 잡은 것, 세월호 유족을 해원하고, 과잉진압 경찰에 철퇴를 내리고, 청와대와 내통하던 감찰기관 수장들을 줄줄이 문초한 것. 특혜와 비리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재벌 총수들에 엄벌을 내렸고, 그것도 모자라 전방위 수사는 지금도 진행 중이다. 군(軍)은 갑(甲)질의 대명사로 전락했다. 고위 관료는 사욕을 채우거나 인사비리 집단이 ...
  • [서소문 포럼] 너무도 비교육적인 '자사고 죽이기'
    [서소문 포럼] 너무도 비교육적인 '자사고 죽이기' 유료 ... 몇 년 단위로 정권이나 교육감이 바뀔 때마다 지위가 흔들린다면 누가 사재를 털어 학교를 세우고 교육에 나서려고 할까. 분야는 다르지만 논란이 됐던 면세점의 특허 기간도 5년에서 10년으로 늘었다. 장기적인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입시 부정 같은 중대 비리가 없다면 자사고의 재지정 심사 기간도 지금보다 늘리는 게 바람직하다. 김원배 사회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