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귀국 뒤 동교동 직행 “나라의 큰 어른 잃었다”
    문 대통령, 귀국 뒤 동교동 직행 “나라의 큰 어른 잃었다” 유료 ... 중심이 되어주셨다”며 아쉬움을 표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여성운동가로서의 고 이희호 여사의 역할을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도 말했다. 이 자리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수행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 위로 뒤 국회 상황에 대한 보고도 받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순방 전 여야 5당 대표들과의 청와대 회동 및 황교안 자유한국당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정세균(가운데)을 쳐다보고, 정세균은 황교안을 쳐다보는데, 황교안은 출마 여부를 정하지 못한 상황이 종로 총선전 현황이다. [변선구, 오종택 기자], [연합뉴스] 지난 3월 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서울 모처에서 정세균(6선·종로) 전 국회의장을 만났다. 두 사람과 다 친분이 있는 제3자가 정세균에게 “임종석이 (청와대에서) 고생하다 나왔으니 밥이라도 먹어야 하지 않나”고 해서 마련된 ...
  • 이희호 여사 유언 “국민 화합·행복하시길”…여야 없이 조문
    이희호 여사 유언 “국민 화합·행복하시길”…여야 없이 조문 유료 ... 사회장'으로 정해졌다. '영부인'보다 '여성지도자'란 표현이 먼저 나온다. 생전엔 영부인으로 주목받았지만, 여성지도자의 모습이 기억됐으면 하는 유가족의 바람을 담았다고 한다. 한광옥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 여사는 사회운동가, 여성운동가란 점에서 높이 평가받을 수 있다.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해 많은 공헌을 했다”고 말했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오전부터 조문객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