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염태영 “선심성 현금 복지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다”
    염태영 “선심성 현금 복지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다” 유료 ... 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금이 선심성 현금 복지를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염 시장은 이달 발족할 예정인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산하 복지대타협특별위원회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다. 226개 시·군·구가 참여한다. 지난해 기준으로 지자체의 현금성 복지는 2200억원으로 추정된다. 염 시장은 “전국의 현금성 복지 정책을 전수 조사하고, 효과를 분석한 다음 전국 확대 ...
  • [권석천의 시시각각] 나는 '그들의 감정'이 싫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나는 '그들의 감정'이 싫다 유료 ... 해당 재판의 증인 명단에 집어넣었다. 그의 증언이 꼭 필요했을까. 당사자는 “검사분께서 기분이 안 좋았던 모양”이라고 씁쓸하게 웃었다. 기자들도 다르지 않다. 취재하다가 짜증이 나거나 비위에 거슬리면 비판의 볼륨을 높인다. 전문용어로 '조진다'. “어디 한번 붙어보자는 겁니까.” 불쾌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기도 한다. 공정해야 할 직업들이 자기감정에 따라 칼춤을 춘다. 창피하게도, ...
  • [중앙시평] '친일파 트럼프'를 만든 아베의 반격
    [중앙시평] '친일파 트럼프'를 만든 아베의 반격 유료 ... 어른거린다. 당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사카 G20에 참석했다가 한국에 들러달라는 우리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한다. 2017년 12월 문 대통령 방중 때 '혼밥'의 냉대를 참아가며 비위를 맞췄건만 허사였다. 오히려 미·중 패권 경쟁이 본격화되자 줄 서라며 사대(事大) 외교를 부활하려는 게 중국이다. 미·중 무역전쟁 속 미국의 '반(反)화웨이' 대열에서 이탈하라고 압박하는데, 사드(THAA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