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자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밀착카메라] 인천 일부 지역에 '붉은 수돗물'…세수도 생수로

    [밀착카메라] 인천 일부 지역에 '붉은 수돗물'…세수도 생수로

    ... 내내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매일 쓰는 물이 오염됐는데도 아무 안내를 받지 못하는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 커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인턴기자 : 곽윤아) JTBC 핫클릭 제주 비자림로 벌목 현장서…'귀한 몸' 팔색조의 울음 정화 안 된 오폐수 그대로…낭만의 '여수 앞바다'? 현실은 제주·남부지방 집중호우…하늘길 막히고 곳곳 침수피해 "영천 폐기장 화재, 폐비닐 일일이 ...
  • [뉴스브리핑] 부산 앞바다 '맹독성' 파란선문어…해수욕장 비상

    [뉴스브리핑] 부산 앞바다 '맹독성' 파란선문어…해수욕장 비상

    ...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한 종중회가 전국 각지에 소유한 선산을 개발할 때 수습한 유골들을 이곳으로 옮겨와 다시 묻어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3. 환경청 "멸종위기종 서식…비자림로 공사 중단을" 어제(29일) 영산강 유역 환경청이 제주도 측에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멈추고 환경보전 대책을 세워서 다음 달까지 제출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이같은 공사 중지 명령은 최근 ...
  • 제주도 가볼만한 곳 맛집 '서촌제', 흑돼지 두부돈까스 카페

    제주도 가볼만한 곳 맛집 '서촌제', 흑돼지 두부돈까스 카페

    ... 제주시에는 한림읍, 애월읍, 구좌읍, 조천읍, 우도 등 행정구역으로 나뉘어져 주요 명소로는 에메랄드 바다에서 해수욕하기 좋은 협재, 김녕, 함덕 해수욕장과 휴양 및 산림욕하며 산책로로 알려진 비자림, 1800년대 증기 기관차인 볼드윈 기종을 모델화해 영국에서 수제품으로 제작된 링컨 기차로 30만평 곶자왈 원시림을 기차로 체험하는 에코랜드테마파크 등을 추천하고 있다. 또한 서귀포시에는 ...
  • 제주 비자림로 벌목 현장서…'귀한 몸' 팔색조의 울음

    제주 비자림로 벌목 현장서…'귀한 몸' 팔색조의 울음

    [앵커] 자연을 해친다는 논란 속에서도 제주 비자림로를 넓히는 공사가 2달 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숲에서 국제 멸종위기종인 '팔색조'와 '황조롱이'가 살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시민 단체가 소리를 포착했고, 전문가가 확인했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확장공사가 한창인 제주 비자림로 벌목과 공사장비 소리로 가득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유료

    ...)이었다. 스님들이 오랜 시간 아껴온 산책길이란다. 스님들이 키우는 차나무도 오솔길에 숨어 있었다. 한데 세상에 알려진 바 없어, 쌍계루를 찾는 관광객 대부분이 모르고 지나친단다. 덕분에 비자림은 더없이 한적했다. 백양사 비자나무는 고려 고종 때인 13세기 처음 심은 것으로 전해진다. 나무는 바둑판의 재료로, 열매는 기생충 없애는 약으로 쓸모가 높았다. 그 시절 사찰에 꼭 필요한 ...
  •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유료

    ...)이었다. 스님들이 오랜 시간 아껴온 산책길이란다. 스님들이 키우는 차나무도 오솔길에 숨어 있었다. 한데 세상에 알려진 바 없어, 쌍계루를 찾는 관광객 대부분이 모르고 지나친단다. 덕분에 비자림은 더없이 한적했다. 백양사 비자나무는 고려 고종 때인 13세기 처음 심은 것으로 전해진다. 나무는 바둑판의 재료로, 열매는 기생충 없애는 약으로 쓸모가 높았다. 그 시절 사찰에 꼭 필요한 ...
  • 세계유산 등재의 아이러니

    세계유산 등재의 아이러니 유료

    ... 됐다는 점에서 자부심이 크지만, 그만큼 우려도 된다. 위험유산 목록에 오르거나 등재 취소가 되는 일이 없도록 보수적으로 잘 관리해야 할 터다.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로 손꼽히던 제주 비자림로에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 때문에 하는 걱정이다. 관광객이 몰려 길이 막히니 길을 넓히겠다며 삼나무 수백 그루를 순식간에 잘라버렸다. 이런 대책 없는 개발이 산사, 아니 다른 어느 곳에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