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지금처럼 하면 다 죽는다” 민주당 의원들, 이인영에 몰표
    “지금처럼 하면 다 죽는다” 민주당 의원들, 이인영에 몰표 유료 ... 한편 9일 친문 주류인 김태년 의원을 제치고 몰표로 이인영 원내대표 체제를 선택한 민주당 의원들의 속내가 정치권의 화제다. 이 의원을 찍었다는 A의원은 민주당 상황을 “끓는 물 안에서 천천히 ... 비판을 받는 당·청 관계에 대한 불만이 원내대표 선거에 작동했다는 분석도 있다. 특히 당내 비주류 의원들 사이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친문계의 '총선 학살'을 두려워하는 분위기가 있다. 이번 ...
  • “내가 까칠해지면 얘기해 달라, 한국당과 갈등 해법 찾겠다”
    “내가 까칠해지면 얘기해 달라, 한국당과 갈등 해법 찾겠다” 유료 ... 1차 투표 결과(이인영 54, 김태년 37, 노웅래 34)가 공개되자 회의장을 가득 메운 의원들이 웅성거렸다. “예상외로 1, 2위 표차가 크네”라는 말들이 오갔다. 앞서 세 후보는 밝은 ... 무엇이라 생각하나. “어떤 것이 총선에 더 좋은 구도일까를 기대하신 것 같다. 한 번쯤 '주류·비주류'의 벽을 깨고, 문재인 대통령의 가치를 중심으로 하나가 되어 정권교체를 했던 용광로 감성, ...
  • 청와대 “국정기조 불변”…비문 “다 졌어야 겸손해질 텐데” 유료 ... 확인된 싸늘한 민심에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비슷하다. 특히 비주류 의원들 사이에선 “차라리 다 졌으면 더 겸손해질 텐데…”라는 말도 나온다. 물밑에서 자성론이 ... 제대로 맞았다”고 했다. 민주당은 '찝찝한' 성적표를 받았다는 게 당내 평가다. 수도권의 한 비주류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완패했어야 국민 앞에 더 고개를 숙인다”고 말했다. 사적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