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하인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이돌룸' NCT DREAM 첫 출연! '아이돌999' 오디션 접수 예고

    '아이돌룸' NCT DREAM 첫 출연! '아이돌999' 오디션 접수 예고

    ... 출격! "데뷔 전부터 출연 꿈꿨다" '아이돌룸' 은지원, 데뷔 이래 최초 '걸그룹 댄스' 도전! 청하-ITZY 커버 공개 '아이돌룸' 은지원 "송민호, 나의 소중한 프로듀서" 신곡 비하인드 공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
  • '냉부해' 예능 늦둥이 허재 "검색창에 내 이름 자주 검색해본다"

    '냉부해' 예능 늦둥이 허재 "검색창에 내 이름 자주 검색해본다"

    ... "검색창에 내 이름을 검색해본다"라며 예능의 재미에 푹 빠진 근황을 전했다. 이어 '뭉쳐야 찬다'에서 탄생한 허재의 명장면과 유행어 "회식하러 가자" "그거슨 아니지" 등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공개했다. 이어 허재는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계기에 대해 "안 감독이 MC라 나왔다"라며 안정환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오늘 난 공격할 거야! ...
  • '광대들' 손현주 "진짜 불 속에서 연기, 화상 입어"

    '광대들' 손현주 "진짜 불 속에서 연기, 화상 입어"

    ... 리얼한 연기를 위한 노력을 전했다. 손현주는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광대들: 풍문조작단' 제작보고회에서 화염 속에서 말을 타고 연기해야했던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날 고창석은 "한명회가 말을 타고 있는데 진짜로 불을 지를지 몰랐다. 화염 속에서 손현주가 진짜 말을 타고 있더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손현주는 "뜨거웠다. 다른 ...
  • [인터뷰③] '엑시트' 임윤아 "안 따라주는 몸에 펑펑 울기도, 속상했다"

    [인터뷰③] '엑시트' 임윤아 "안 따라주는 몸에 펑펑 울기도, 속상했다"

    임윤아가 '엑시트' 준비 과정과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영화 '엑시트(이상근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임윤아는 22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체력적으로 어느정도 고생을 할 것이라 각오를 하고 촬영에 들어갔냐"는 질문에 "시나리오를 봤을 때부터 '내 체력으로 가능할까? 감당이 될까?' 생각하기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종합IS] "인터뷰도 NO" 故전미선 애도 '나랏말싸미' 홍보없는 개봉 결정

    [종합IS] "인터뷰도 NO" 故전미선 애도 '나랏말싸미' 홍보없는 개봉 결정 유료

    ... 거듭했다. 그 결과 개봉은 예정대로 진행하지만, 대외 홍보는 일절 하지 않는 것으로 마음을 모았다. 인터뷰가 없는 만큼 조철현 감독과 배우들은 기자간담회에서 고 전미선에 대한 애도와, 영화의 비하인드를 모두 털어놓을 전망이다. 오늘날 물과 공기처럼 쓰고 있는 한글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나랏말싸미'는 오로지 '백성을 위한 문자를 만든다'는 하나의 ...
  • [백상GV·미쓰백②] "네버엔딩의 끝은 백상" 한지민·권소현·이지원 감독의 여정

    [백상GV·미쓰백②] "네버엔딩의 끝은 백상" 한지민·권소현·이지원 감독의 여정 유료

    ... 경험할 수 있는 신인감독상의 영광을 품에 안았다. 그리고 두달 만에 다시 만난 세 사람. 오랜만에 얼굴을 마주한 쓰백러들과 다정하게 소통하며 백상예술대상 뒷이야기와 그간 풀어내지 못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미쓰백'이 여기에 오기까지 험난한 과정을 거쳤는데, 소감이 남다를 것 같다. 권소현(이하 권) "'미쓰백'이 개봉하는 과정이 어렵기도 ...
  • [백상GV·미쓰백③] 한지민·권소현 개싸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백상GV·미쓰백③] 한지민·권소현 개싸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유료

    ... 경험할 수 있는 신인감독상의 영광을 품에 안았다. 그리고 두달 만에 다시 만난 세 사람. 오랜만에 얼굴을 마주한 쓰백러들과 다정하게 소통하며 백상예술대상 뒷이야기와 그간 풀어내지 못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캐릭터들이 서로 피부를 맞대며 가까워진다. 이지원 감독(이하 이) "처음 '미쓰백' 제목을 '몸정'으로 해야 하냐는 의견도 있었다.(웃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