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호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제자리로 돌아왔다. 황 대표의 개인 지지율도 주춤한 상태다. 최근엔 당과 비슷한 지지율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자리를 이낙연 총리에게 내줬다. 더 중요한 건 65%까지 치솟은 당의 비호감 지수다. 정권에 대한 불만은 팥죽 끓듯이 여기저기서 부글거리는 데 반사적 이익 대상인 한국당은 왜 뜨지 못하는 것일까. 대부분의 한국 유권자에게 부동의 선택 기준은 지역과 이념이다. 이념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무능 한국당의 오산과 착각

    [최상연의 시시각각] 무능 한국당의 오산과 착각 유료

    ... 야당 연습 중인 한국당은 도무지 웬만하질 않다. 여권 핵심들까지 “집권 4년 차 같다”고 혀를 차는 판인데 뜨질 못한다. 사실은 그 정도도 아니다. 유권자 세 사람 중 두 명이 한국당에 비호감을 느낀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덕분에 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는 두 배로 벌어졌다. 경제와 안보가 쌍끌이 위기다. 정권은 좌편향 독주를 넘어 폭주에 불통이다. 그런데도 '민주당이 싫지만 한국당은 ...
  • 김윤석 감독 데뷔작은 중년 남성의 불륜 소동극

    김윤석 감독 데뷔작은 중년 남성의 불륜 소동극 유료

    ... '있을 때 잘해'에서도 불륜남을 연기했다. 바람을 피워 이혼하고도 전처의 새 출발을 훼방 놓는 그의 연기와 함께 시청률이 20%에 달했다. 불륜남을 직접 연기한 이유는. “비중이 작고 비호감 캐릭터여서 동료들에게 선뜻 부탁하기 힘들었다. 이름도 '대원'이라 지은 이유가 익명성 때문이다. 집단을 이루는 구성원을 지칭한다. 약하고, 옹졸하고, 치사해지는 모습을 대변하는 캐릭터다. 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