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빈 살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유료

    ... 보면 음풍농월로 들리지만 실상은 정반대다. 농업·상업·의학부터 건축·요리·예술까지 옛사람들의 림살이를 16가지 주제로 나눠 총 2만8000가지 문물을 조목조목 짚은 실용서에 가깝다. 공자 ... 버텨왔다. 주변에선 '꼴통'들이 모였다고 한다. 그 말이 듣기 싫지 않다. 초창기에는 대학 강의실·세미나실 등을 돌며 공부했다. 지금까지 참여한 번역자만 80여 명에 이른다. 교감(校勘)·감수자를 ...
  • [서소문 포럼] 글로벌 경제전쟁, 정부의 실력과 독기를 길러라

    [서소문 포럼] 글로벌 경제전쟁, 정부의 실력과 독기를 길러라 유료

    ... 위해서였다. 그 며칠 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들은 방한한 무함마드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한밤에 승지원에서 만났다. 당초 짜놓았던 총수들과 왕세자의 만찬 ... 치명상을 안긴 외환위기 당시의 행태를 연상시킨다. 곧바로 일본으로 날아간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 롯데그룹 회장의 움직임은 총수들의 절박함을 보여준다. 서소문 포럼 7/9 지금 시급한 과제가 ...
  • 손, 이재용 등 총수 5명과 만찬…“한·일 관계 많은 대화”

    손, 이재용 등 총수 5명과 만찬…“한·일 관계 많은 대화” 유료

    ... 4일 한자리에 모였다. 방한한 손정의 회장을 만나기 위해서다. 지난달 26일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인 무함마드 살만 왕세자가 방한했을 때 기업 총수들이 모인 지 8일 만이다. 당시엔 이 부회장, 정 수석부회장, 구 대표와 최태원 SK 회장, 신동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가 삼성의 영빈관 격인 서울 한남동 승지원에서 한밤 회동을 가졌다. 이번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