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뺑소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뉴스브리핑] 제주 일본 수석영사 부인 '음주운전 뺑소니'

    [뉴스브리핑] 제주 일본 수석영사 부인 '음주운전 뺑소니'

    1. 제주 일본총영사관 수석영사 부인 '음주운전' 제주 일본총영사관 수석 영사 부인이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습니다. A씨는 지난 5월 27일 영사관 소속 차량을 몰고 가다 앞서가던 차를 들이받은 뒤 500m 가량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25%, 면허 취소 수준이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 [이 시각 뉴스룸] 천둥·번개 '강한 소나기'…수도권 곳곳 호우특보

    [이 시각 뉴스룸] 천둥·번개 '강한 소나기'…수도권 곳곳 호우특보

    ... 소유자가 국가에 기증한 뒤에는 문화재청과 소송을 계속했습니다. 대법원이 국가의 소유권을 인정했지만 배씨가 상주본을 감춘 상태여서 실제 회수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합니다. 4. '음주 뺑소니' 제주 일본 수석영사 부인 검찰 송치 제주 일본총영사관 수석 영사의 부인이,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A씨는 지난 5월 27일 영사관 소속의 ...
  • '음주운전 뺑소니' 배우 손승원 측 "입대 의사 있어"

    '음주운전 뺑소니' 배우 손승원 측 "입대 의사 있어"

    배우 손승원가 지난 4월 1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취 상태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손승원(29) 측이 선처를 호소하며 입대 의지를 피력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부장판사 한정훈) 심리로 열린 손승원의 도로교통법위반(사고 ...
  • 검찰, 손승원 무면허 음주 뺑소니 항소심도 징역 4년 구형

    검찰, 손승원 무면허 음주 뺑소니 항소심도 징역 4년 구형

    검찰이 손승원의 무면허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와 관련해 항소심에서도 징역 4년을 구형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 심리로 배우 손승원의 항소심 2차 공판이 열렸다. 검찰은 이날도 1심에 이어 같은 형량을 주장했다. 손승원의 변호인은 "1심 실형 선고 이후 구속상태에서 반성하고 있다. 징역 1년 6개월이면 군에 가지 않아도 되는 형량이지만 손승원은 국방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동갑내기 빅리거 희비···최지만은 도약·강정호는 위태

    동갑내기 빅리거 희비···최지만은 도약·강정호는 위태 유료

    ... 받고 있지만 플래툰 시스템에 적용될 빌미를 없애야 한다. 타율도 더 올려야 한다. 강정호는 전반기 타율 0.170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여줬다. 강정호(32 ·피츠버그)는 음주 운전 뺑소니로 물의를 빚은 뒤 우여곡절 끝에 빅리그에 돌아왔다. 시범 경기에서 녹슬지 않은 장타력을 보여 줬다. 그러나 전반기 성적은 형편없다. 52경기에 출전했지만 타율 0.170에 그쳤다. 홈런은 ...
  • 류현진 A+, 추신수 A, 최지만 B, 강정호·오승환 C

    류현진 A+, 추신수 A, 최지만 B, 강정호·오승환 C 유료

    ... 탬파베이에서 기회를 잡았다. 전반기에만 70경기에 출전하면서 지난해 출전 기록(61경기)을 넘어섰다. 타율 0.266(241타수 64안타), 9홈런·33타점으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음주 뺑소니 사고로 한동안 보이지 않았던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올 시즌 모처럼 빅리그에서 활약할 기회를 잡았다. 시범경기에서 장타를 펑펑 날리며 기대를 높였지만, 정규리그 들어 타율 0.170(141타수 ...
  • 류현진 A+, 추신수 A, 최지만 B, 강정호·오승환 C

    류현진 A+, 추신수 A, 최지만 B, 강정호·오승환 C 유료

    ... 탬파베이에서 기회를 잡았다. 전반기에만 70경기에 출전하면서 지난해 출전 기록(61경기)을 넘어섰다. 타율 0.266(241타수 64안타), 9홈런·33타점으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음주 뺑소니 사고로 한동안 보이지 않았던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올 시즌 모처럼 빅리그에서 활약할 기회를 잡았다. 시범경기에서 장타를 펑펑 날리며 기대를 높였지만, 정규리그 들어 타율 0.170(141타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