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도 삭힌 홍어 먹는다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도 삭힌 홍어 먹는다 ... 대구를 잡아 가공해서 파는 일이었다. 옛 사진 속에서 여인이 고단한 표정으로 대구 작업을 하고 있었다. 대구는 아이슬란드 요리의 핵심이다. 흥미롭게도 대구머리찜을 먹었다. 한국에서는 '뽈찜'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요리다. 대구 머리가 오븐에 갈색으로 구워져 식탁에 그냥 올라왔다. 촉촉한 볼살이 맛있다. 양 머리도 그대로 익혀서 식탁에 올라온다고 한다. 아이슬란드 음식 문화는 ... #박찬일 #돔베 #전라도 #경상도 #인터스텔라 #바이킹 #FOOD #음식만행 #아이슬란드 #홍어 #삭힌 홍어 #상어 #박준우 #대구 #뽈찜
  • '수미네 반찬' 제철 맞아 살 통통하게 오른 대구 요리…김수미표 '대구뽈찜' 레시피· '해물파전' 공개
    '수미네 반찬' 제철 맞아 살 통통하게 오른 대구 요리…김수미표 '대구뽈찜' 레시피· '해물파전' 공개 ... 22회에서는 제철을 맞아 살이 통통하게 오른 대구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쫀득하고 탱글탱글한 대구살에 매콤칼칼한 양념을 더 해 추워진 날씨에 먹기 딱 좋은 김수미표 '대구뽈찜' 레시피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최현석 셰프를 대신해 웹툰 작가 겸 자취 요리 전문가인 김풍이 등장했다. 김풍은 전문 셰프들도 가지고 다니지 않는 화려한 요리 장비를 가져오는 준비성과 재치 ...
  • [맛집] 수원 조원동 '착한대구왕뽈찜', 특제소스 입은 대구살
    [맛집] 수원 조원동 '착한대구왕뽈찜', 특제소스 입은 대구살 봄기운이 완연한 5월, 입맛을 돋구어 주는 음식을 떠올릴 때가 있다. 그중 동해안에서나 종종 볼 수 있는 대구뽈찜을 우리 지역에서 찾을 수 있다. 대구는 한대성 심해어로서 맛이 달며 다른 생선에 비해 지질함량이 적어 담백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대구는 머리를 찜으로 조리해 먹는 것이 별미인데 기름기가 적고 부드러워 소화가 잘되기 때문에 여성들 다이어트에 효과가 ...
  • 수원 장안구 조원동 대구왕뽈찜, 콩나물의 아삭함과 두툼한 대구살
    수원 장안구 조원동 대구왕뽈찜, 콩나물의 아삭함과 두툼한 대구살 한창 봄기운을 맞으며 나들이하기 좋은 4월, 입맛을 돋아 주는 음식을 떠올릴 때가 있다. 그중 동해안에서나 종종 볼 수 있는 대구뽈찜을 우리 지역에서 찾을 수 있다. 대구는 한대성 심해어로서 맛이 달며 다른 생선에 비해 지질함량이 적어 담백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대구는 머리를 찜으로 조리해 먹는 것이 별미인데 기름기가 적고 부드러워 소화가 잘되기 때문에 여성들 ...

이미지

  • '수미네 반찬' 제철 맞아 살 통통하게 오른 대구 요리…김수미표 '대구뽈찜' 레시피· '해물파전' 공개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도 삭힌 홍어 먹는다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도 삭힌 홍어 먹는다 유료 ... 대구를 잡아 가공해서 파는 일이었다. 옛 사진 속에서 여인이 고단한 표정으로 대구 작업을 하고 있었다. 대구는 아이슬란드 요리의 핵심이다. 흥미롭게도 대구머리찜을 먹었다. 한국에서는 '뽈찜'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요리다. 대구 머리가 오븐에 갈색으로 구워져 식탁에 그냥 올라왔다. 촉촉한 볼살이 맛있다. 양 머리도 그대로 익혀서 식탁에 올라온다고 한다. 아이슬란드 음식 문화는 ...
  •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도 삭힌 홍어 먹는다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도 삭힌 홍어 먹는다 유료 ... 대구를 잡아 가공해서 파는 일이었다. 옛 사진 속에서 여인이 고단한 표정으로 대구 작업을 하고 있었다. 대구는 아이슬란드 요리의 핵심이다. 흥미롭게도 대구머리찜을 먹었다. 한국에서는 '뽈찜'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요리다. 대구 머리가 오븐에 갈색으로 구워져 식탁에 그냥 올라왔다. 촉촉한 볼살이 맛있다. 양 머리도 그대로 익혀서 식탁에 올라온다고 한다. 아이슬란드 음식 문화는 ...
  • 국물은 감칠맛, 육질은 탄력 맑은 대구탕이 진짜배기
    국물은 감칠맛, 육질은 탄력 맑은 대구탕이 진짜배기 유료 ... 그 짠맛이 맥주를 떠올리게 하는 기특한 짓을 했기에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몸통은 이래 죽죽 찢어 묵고 난중에 빼(뼈)는 푹 과서 육수 내 묵으모 뭘 옇든 맛이 좋지. 대가리는 뽈찜으로 묵으모 되고. 대구는 버릴 거 한 개도 읍다.” 계속해서 내게 말린 대구살을 건네주는 인심 좋은 아주머니는 먹는 법에 대해 간단하게, 하지만 충분하게 설명해줬다. 그래서 나는 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