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뿌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다 내어주고도 땡볕에 핀 채소 꽃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다 내어주고도 땡볕에 핀 채소 꽃들

    ... 식탁에 올랐던 것들입니다. 봄부터 여태껏 다 내주고도 싱그럽습니다. 무더워지니 너나없이 꽃 핍니다. 하나같이 좀처럼 보기 힘든 꽃입니다. 꽃 보려 심은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잎, 뿌리, 줄기를 얻기 위해 심은 채소일 뿐입니다. 그런 채소밭이 숫제 꽃밭이 된 겁니다. 이 밭 저 밭에서 하늘거립니다. 염천에도 아랑곳없이 핀 갓 꽃, 더 샛노랗습니다. 꿀 따는 나비 ...
  • 이례적 같은 날 전국 동시 장마…27일 오후 대부분 그쳐

    이례적 같은 날 전국 동시 장마…27일 오후 대부분 그쳐

    ... 시작된 장맛비는 주말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다가 한동안 남쪽으로 물러가 있을 전망입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에서 시작된 올해 첫 장맛비는 호남과 영남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리고 그대로 중부 지방까지 올라왔습니다. 서울과 수도권에는 밤부터 빗방울이 떨어지겠습니다. 전국이 장마 영향권에 들어간 것입니다. 이렇게 같은 날 전국에서 장마가 시작된 것은 2007년 이후 ...
  • 올해 장마 시작…밤사이 경남지역 최고 100mm 비 예보

    올해 장마 시작…밤사이 경남지역 최고 100mm 비 예보

    [앵커] 올해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예보보다 빠르지요. 제주와 남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고 저녁부터는 중부지역까지 확대됐습니다. 보통 장마전선이 제주에 비를 뿌리고 다시 남쪽으로 내려갔다가 중부지방까지 올라오는데 1주일 정도 걸리는데, 올해는 같은 날, 그러니까 하루에 전국에서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지난 50년 동안 3번에 불과했던 보기 드문 현상입니다. ...
  • [Talk쏘는 정치] 임효준 측 "엉덩이 반만 노출"…해명도 논란

    [Talk쏘는 정치] 임효준 측 "엉덩이 반만 노출"…해명도 논란

    ... 제안했습니다. [문경란/스포츠혁신위원회 위원장 : 국내 스포츠 분야에서 발생해온 폭력, 성폭력, 학습권 침해 등의 인권침해가 매우 광범위하고 심각한 수준이며 이는 과거 권위주의 정부 시기에 구축된 뿌리 깊은 구조적·제도적 문제라는 점을 밝힌 바가 있습니다. 한국의 스포츠는 과거에 국가주의적, 승리지상주의적 패러다임으로부터 모든 사람의 스포츠 참여와 스포츠를 향유할 권리를 보장하는 '모두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행 어디] 하나인 듯, 3개의 형제섬 '신시모도'

    [#여행 어디] 하나인 듯, 3개의 형제섬 '신시모도' 유료

    ... 꽃길'이었지만, 왼편에 민낯을 드러낸 갯벌을 끼고 걷는 시간도 꽤 즐길 만했다. 모도의 끝으로 가면, 'modo'라고 쓰인 조형물에 다다른다. '박주기(박주라리)'라는 곳인데, 모도 남쪽 끝 뿌리 지명이란다. 모도의 모양이 마치 박쥐같이 생겼고 박쥐 가장 뒤쪽에 있는, 곡식을 쌓은 것 같은 높이의 더미가 있는 곳이다. 이곳부터 모도의 해안 둘레길을 걸을 수 있는데, 데크로 해안길이 ...
  • [서소문 포럼] 김상조에 거는 기대

    [서소문 포럼] 김상조에 거는 기대 유료

    ... 이론을 넘어 현실 경제의 대안 찾기에 관심이 컸다. 주주 행동주의자로 나선 그는 “한국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선 재벌개혁이 선결과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의 재벌개혁론은 현실에 뿌리를 뒀다. 자본주의 시장경제 틀 안에서의 변화다. 친노동에서 출발한 반기업이 아니다. 공정한 기업 생태계를 만드는 게 그의 주된 관심사다. 좌파 이념에 빠진 운동권의 재벌타도론과는 결이 ...
  • [#여행 어디] 하나인 듯, 3개의 형제섬 '신시모도'

    [#여행 어디] 하나인 듯, 3개의 형제섬 '신시모도' 유료

    ... 꽃길'이었지만, 왼편에 민낯을 드러낸 갯벌을 끼고 걷는 시간도 꽤 즐길 만했다. 모도의 끝으로 가면, 'modo'라고 쓰인 조형물에 다다른다. '박주기(박주라리)'라는 곳인데, 모도 남쪽 끝 뿌리 지명이란다. 모도의 모양이 마치 박쥐같이 생겼고 박쥐 가장 뒤쪽에 있는, 곡식을 쌓은 것 같은 높이의 더미가 있는 곳이다. 이곳부터 모도의 해안 둘레길을 걸을 수 있는데, 데크로 해안길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