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보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서소문 포럼] 14억명 시장 무기화 하는 중국의 민낯

    [서소문 포럼] 14억명 시장 무기화 하는 중국의 민낯

    ... 앞서 더 뜨겁게 덴 일부 한국 기업들은 불행하게도 스스로 상황을 선택하는 사치도 누리지 못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제) 배치에 따른 여파로 불매운동을 경험했던 현대자동차나, 3조원의 손해를 보고 중국 시장에서 발을 뺀 롯데마트가 당한 보복은 자신의 선택에 의한 결과가 아니었다. 일본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 분쟁에 더해 홍콩 리스크까지 짊어지게 ...
  • 외교부 올해 중국 연수자 1명…중국 기피 여전

    외교부 올해 중국 연수자 1명…중국 기피 여전

    ...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위한 주중대사관의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로 냉각되고 꼬인 한·중 관계를 풀고, 북한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한 ... 방한이 5년을 넘긴 아직도 시기를 논의하고 있다”며 “한국에 대한 길들이기”라고 해석했다. 사드 보복을 둘러싸고 한·중 간 3불(사드 추가배치 불가, 미국 MD 체제 불참, 한미일 군사동맹 ...
  • 미 NBA 관계자 "홍콩 지지" 트윗…중 "주권 침해" 비난

    미 NBA 관계자 "홍콩 지지" 트윗…중 "주권 침해" 비난

    ... 팀이었습니다. 하지만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민의를 내세워 비난했습니다.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어제) : 중국과 교류·협력을 하는데 중국의 민의를 모르고 어떻게 가능하겠습니까.] 한국에 사드 보복을 할 때와 같은 논리입니다.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2016년 11월) : 두 나라 사이의 인문 교류는 민의에 기초해야 합니다.] 중국의 주권을 침범했다며 14억 시장을 무기로 ...
  • 中, 사드처럼 美NBA 보복···"9.11은 위대한 종교전쟁" 막말도

    中, 사드처럼 美NBA 보복···"9.11은 위대한 종교전쟁" 막말도

    ... 둘러싼 미ㆍ중 간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한국과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갈등 국면에서 내세웠던 논리로 미국을 공격했다. NBA의 휴스턴 로키츠 구단주인 대릴 ... 민의를 이해하지 않고서는 통할 수 없다”며 '민의'를 내세웠다. 중국 국민 여론을 앞세워 대미 보복의 정당함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3년 전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 논리 역시 '민의'였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14억명 시장 무기화 하는 중국의 민낯

    [서소문 포럼] 14억명 시장 무기화 하는 중국의 민낯 유료

    ... 앞서 더 뜨겁게 덴 일부 한국 기업들은 불행하게도 스스로 상황을 선택하는 사치도 누리지 못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제) 배치에 따른 여파로 불매운동을 경험했던 현대자동차나, 3조원의 손해를 보고 중국 시장에서 발을 뺀 롯데마트가 당한 보복은 자신의 선택에 의한 결과가 아니었다. 일본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 분쟁에 더해 홍콩 리스크까지 짊어지게 ...
  • “북한 비핵화 믿는 사람은 트럼프·문재인 두 명뿐”

    “북한 비핵화 믿는 사람은 트럼프·문재인 두 명뿐” 유료

    ... 있다. 북한 비핵화라는 이슈는 미국과 중국이 협력하는 유일한 분야이며, 중국도 (비핵화 협상에) 참여시켜야 한다.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한국 배치 가능성과 관련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당시 중국의 반발과 경제 보복 등을 기억하는가.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는 지역의 불안정화를 야기할 뿐이다. ◆최병일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화웨이는 미·중 갈등과 그 ...
  • [장세정의 직격 인터뷰]“한·중 모두 무역전쟁 피해자…중·미 싸움 겁내지 않는다”

    [장세정의 직격 인터뷰]“한·중 모두 무역전쟁 피해자…중·미 싸움 겁내지 않는다” 유료

    ... 인터뷰 직후 중국 유커가 많이 찾는 서울 명동의 골목길을 직접 찾아갔다. 이 자리에서 "사드 사태 이후 중·한 관계가 정상 궤도에 복귀했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2001년 ... 체계를 둘러싼 논란 당시 롯데에 불이익을 주고 중국인의 한국 관광을 제한하는 등 부당한 보복을 가했다. "사드 문제는 중국의 안보 이익과 관련된다. 중·한 관계는 한때 사드 문제로 인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