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유료 ... 검찰과 경찰 조직 모두 존재하지 않는 것이나 다름없다. 본질은 '수사 부실'을 넘어 '수사 농단'에 가깝다. '진실 규명'이란 공적 가치가 처참하게 무너졌다. 무더기 증거 증발의 배후에 무엇이 ... 2. 28. 장자연.' 장씨는 마지막 문장을 이렇게 썼다. 그의 삶까지 문질러버리려 한 '보이지 않는 손'을 밝혀내지 못한다면 이 사회는 사법정의를 말할 수 없다. 권석천 논설위원
  • [송호근 칼럼] 일편단심 민들레야
    [송호근 칼럼] 일편단심 민들레야 유료 ... 규제'가 50인 사업장까지 적용될 내년에도 그럴까? 시간제, 계약제, 하층 노동자들에게 '주 52시간 규제'는 사약(賜藥)일 뿐이다. 그럼에도 말 속에 서린 결기는 서늘했다. '국정농단'과 '사법농단'은 완결되어야 하며 '타협하고 싶지 않다'고도 했다. 의당 그래야 하지만, 우두머리들의 목을 치고 공수처 설치로 '완결!'을 선언하면 어떨까. 삼족을 멸한다고 제초제 뿌린 밭엔 푸성귀도 ...
  • “박근혜·MB 사면, 재판 확정 안 돼 말하기 어렵다” 유료 ... '선 적폐청산 후 협치'의 입장을 내놨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그렇게 말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다만 “새로운 시대로 나가자는 기본적 방향에 공감대가 있다면 협치가 수월할 텐데 사법농단·국정농단을 바라보는 시각과 입장차가 달라 협치에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는 소회를 말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북한 미사일 2발 발사···文, 두차례 걸쳐 "경고하고 싶다" “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