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유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밀착카메라] 등산로 곳곳 '출입금지'…사유지 놓고 갈등

    [밀착카메라] 등산로 곳곳 '출입금지'…사유지 놓고 갈등

    ... 계단이 나옵니다. 산책로 입구입니다. 여기 보시면 등산로가 협소하니 자전거나 오토바이 운행을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수원시청에서 내걸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뒤에 보시면요, 이 장소는 개인 사유지임을 알려준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또 걸려 있는데요. 원래는 이쪽 방향으로 가야지 저수지로 가는 길이 나옵니다. 등산로 방향 8곳에 같은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인근에 땅을 가진 사람들이 소유권을 ...
  • 오색 이어 신선대에도? 설악산 케이블카 너도나도 추진

    오색 이어 신선대에도? 설악산 케이블카 너도나도 추진

    ... 유치해 케이블카 건설비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고성군은 케이블카 상부 정류장은 신선대, 하부 정류장은 원암리 숙박단지와 원암저수지 일대 등 2곳을 검토 중이다. 하부 정류장 후보지 2곳은 사유지와 군유지다. 반면 상부 정류장 후보지는 국유지(산림청)라 사용승인 여부가 관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군은 3개월 뒤 용역 결과가 나오면 민자 유치 방안 등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
  • 부산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추진…일부 주민 반발

    부산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추진…일부 주민 반발

    ... 국립공원 지정을 건의했다. 부산시는 2020년 도시공원일몰제가 적용되기 전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부산시 녹색도시과 관계자는 “금정산은 주봉인 고당봉을 비롯해 대부분 사유지여서 공원일몰제 적용 이후 난개발이 우려된다”며 “금정산은 3개 지자체가 걸쳐 있어 일괄적인 관리가 안 된다”며 국립공원 지정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도시공원일몰제는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
  • 설악산 케이블카, 양양에 이어 고성도 추진

    설악산 케이블카, 양양에 이어 고성도 추진

    ... 유치해 케이블카 건설비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고성군은 케이블카 상부 정류장은 신선대, 하부 정류장은 원암리 숙박단지와 원암저수지 일대 등 2곳을 검토 중이다. 하부 정류장 후보지 2곳은 사유지와 군유지다. 반면 상부 정류장 후보지는 국유지(산림청)라 사용승인 여부가 관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군은 3개월 뒤 용역 결과가 나오면 민자 유치 방안 등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민간 소유의 공공 공원'은 불가능한가

    [시론] '민간 소유의 공공 공원'은 불가능한가 유료

    ... 도시의 소음을 잠재운다. 바닥은 작은 돌로 포장돼 있고 나무들 사이에 이탈리아 디자이너 해리 베르토이아의 야외용 의자가 여러 개 놓여있다. 작지만 품격이 넘치는 곳이다. 놀랍게도 이 공원은 사유지다. 1967년 방송인이었던 윌리엄 페일리가 아버지를 기려 만든 곳으로 지금도 아들의 이름을 딴 재단의 소유다. 물론 순수한 개인적 미담으로만 볼 수는 없다. '사적 소유의 공공 공간'(POPS)에 ...
  • 생수 1위 브랜드 '제주 삼다수'…비결은 '품질관리'

    생수 1위 브랜드 '제주 삼다수'…비결은 '품질관리' 유료

    ... 받았다 이 밖에도 제주개발공사는 취수원의 엄격한 관리를 위해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축구장 약 42개 면적에 달하는 취수원 주변 토지를 매입하는 등 금년에도 추가적으로 취수원 주변 사유지 매입을 진행할 계획이며,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 관계자는 "제주 삼다수가 지난 20년 동안 사랑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품질"이라며 "먹는 샘물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향 ...
  • “일본 호류지 입장료 1만5000원, 외국선 말 없이 내면서 …”

    “일본 호류지 입장료 1만5000원, 외국선 말 없이 내면서 …” 유료

    ... 말했다. 문화재 관람료 논란이 만성화했다. “국가에서 1967년에 사찰 측과 아무 협의 없이 국립공원을 만들었다. 새 등산로라도 만들었어야 했는데, 그런 노력조차 없었다. 기존 사유지에 난 길을 그대로 쓰게 했다. 천은사 도로(지방도 861호)도 사찰의 반대에도 억지로 뚫었다. 정부에서 사과도, 유감 표시도 없었다. 이 과정에서 등산객들이 '난 산에 가는데 왜 관람료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