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미 공군의 포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신의주 쪽을 바라보는 중국의 동북변방군. 1950년 10월 말, 단둥(丹東). [사진 김명호] 인간은 핑계를 명분으로 포장할 줄 아는 동물이다. 남에게 덮어씌울 줄도 안다. 그래서 만물의 영장이다. 6·25 전쟁도 양측 모두 명분이 그럴듯했다. 먼저 밀고 내려온 북쪽은 조국 해방전쟁을 ...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미 공군의 포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신의주 쪽을 바라보는 중국의 동북변방군. 1950년 10월 말, 단둥(丹東). [사진 김명호] 인간은 핑계를 명분으로 포장할 줄 아는 동물이다. 남에게 덮어씌울 줄도 안다. 그래서 만물의 영장이다. 6·25 전쟁도 양측 모두 명분이 그럴듯했다. 먼저 밀고 내려온 북쪽은 조국 해방전쟁을 ...
  • 마오, 펑더화이에게 “미 10군단 장진호로 유인, 전멸시켜라”

    마오, 펑더화이에게 “미 10군단 장진호로 유인, 전멸시켜라” 유료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베이징시 부녀 4만여 명이 참석한 항미원조 지지대회. 마오쩌둥 좌우로 김일성과 스탈린의 초상화가 걸려 있다. 1951년 1월 28일, 고궁 태화전(太和展). [사진 김명호] 전쟁에는 승자와 패자가 있기 마련이다. 6·25전쟁은 예외다. 무기연기나 다름없는 휴전상태로 흐지부지되다 보니 서로 이겼다고 주장하는 이상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