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주판 살인의 추억' 사망시간 미스터리 풀었다 … 9년 만에 용의자 체포 유료 ... 27세였던 보육 교사 이모씨를 제주시 용담동에서 태우고 애월읍으로 가다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당시에도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증거가 없어 풀려났다. 용의자의 ... 범행장소에 있지 않았던 박씨는 알리바이가 성립돼 수사망을 피해왔다. 경찰은 최근 박씨의 혐의 입증을 위한 보완 작업을 다시 했다. 수사 인력도 늘렸다. 특히 동물 사체를 이용한 실험을 ...
  • “5세 준희, 수시로 발에 차이고 밟혀” … 학대치사로 결론 유료 ... 전주 덕진경찰서는 5일 자신의 딸 준희양을 폭행·방임 등 학대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야산에 유기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로 친부 고모(37)씨를 6일 검찰에 ...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은 준희양 암매장에 가담한 이씨의 어머니 김모(62·구속)씨도 사체유기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송치한다. 고씨는 지난해 4월 초순 갑상샘 장애 등이 ...
  • 국과수 “5세 준희 갈비뼈 3개 골절” 유료 ... 가리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었다. 다만 경찰은 갈비뼈 골절에도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된 고양의 친부 고모(36)씨가 딸을 상대로 가슴을 압박해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주장하고 ...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고씨는 현재까지 준희양 학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딸이 숨져 묻었다”며 유기 혐의는 인정하지만 준희양의 사망 원인과 자신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