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형제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국 간섭 분노 폭발” 홍콩 700만명 중 100만명 뛰쳐나왔다

    “중국 간섭 분노 폭발” 홍콩 700만명 중 100만명 뛰쳐나왔다 유료

    ... 담았다. 지난해 대만에서 한 남성이 20대 홍콩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홍콩으로 도주한 사건 이후 법 개정 움직임이 급물살을 탔다. 야당과 시민단체 등은 중국 사법제도의 불투명성과 사형제도 남용 우려 때문에 법안에 반대한다. 중국 정부가 부당한 정치적 판단을 바탕으로 홍콩의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으로 송환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간 홍콩의 중국화 관련, 반중국 분노가 ...
  • [단독] “화웨이 사태…캐나다는 미·중 코끼리 싸움에 밟히는 잔디”

    [단독] “화웨이 사태…캐나다는 미·중 코끼리 싸움에 밟히는 잔디” 유료

    ... 국민의 경우 현지 영사 조력을 통해 석방이 이뤄지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특히 사형 선고와 관련해 철학의 문제인데, 캐나다는 지난 50년 간 사형 집행을 하지 않고 있다. 1998년 사형제도를 완전히 폐지했다. 때문에 중국 법원의 사형 선고에 대해 우려가 있는 건 사실이다. 정부 입장에서는 사형 집행이 되지 않도록 최대한의 보호 노력을 할 계획이다.”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 [분수대] 싱가포르와 북한

    [분수대] 싱가포르와 북한 유료

    ... 형제간 갈등마저 비슷하다. 사형과 태형, 무지막지한 벌금, 실질적인 1당 체제로 국민을 묶어 놓는 권위적 통치도 북한과 통한다. 물론 그 정도는 다르지만. 한 서구 언론인은 싱가포르를 '사형제도로 유지되는 디즈니랜드'라고 비꼬기도 했다.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싱가포르로 결정되자 북한과 싱가포르의 인연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북한이 한국보다 3년 가까이나 먼저 싱가포르 통상대표부를 ...